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니퍼 로페즈-A 로드, 진짜 갈라섰다…약혼 2년 만에 '파혼'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1: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팝 가수 제니퍼 로페즈, 야구선수 출신 알렉스 로드리게스/사진=AFP/뉴스1
팝 가수 제니퍼 로페즈, 야구선수 출신 알렉스 로드리게스/사진=AFP/뉴스1
팝 가수 제니퍼 로페즈와 야구선수 출신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공식적으로 결별을 선언했다.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2017년부터 공개 연애를 해온 제니퍼 로페즈와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교제 4년, 약혼 2년 만에 결별을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친구로 있는 것이 더 낫다는 것을 깨달았고, 친구 사이로 남기를 고대한다"며 "앞으로도 함께 협력하고, 공동 사업과 프로젝트 등을 서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서로의 아이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제니퍼 로페즈는 전 남편 마크 앤서니 사이에서 낳은 12살 쌍둥이를 뒀고,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전 부인 신시아 스커티스 사이에서 태어난 두 딸의 아빠다.

이들은 "우리는 서로와 서로의 자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말은 성원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제니퍼 로페즈와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2017년 공개 연애를 시작했으며, 2년 만인 2019년 3월 약혼했다.

4년 간 열애를 이어온 두 사람은 지난해 6월 이탈리아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결혼식을 두 차례 연기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지난 3월 약혼 취소 보도가 나오며 결별설에 휩싸였다. 결혼식이 미뤄진데다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불륜설까지 불거지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악화됐다는 것.

이들의 결별을 처음 보도한 미국 연예 매체 '페이지식스'는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리얼리티 쇼 스타 매디슨 르크로이와 만난다는 소문 이후 두 사람 사이가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결별설이 불거지자 당시 여러 소식통은 "두 사람이 공식적으로 헤어진 적이 없고, 여전히 함께 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후 두 사람은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하며 결별설을 불식시켰다.

그러나 지난 11일 제니퍼 로페즈가 공개한 새 영화 '샷건 웨딩' 촬영장에서 찍은 사진 속에서 약혼반지를 끼지 않았던 것이 결별 징후라는 이야기가 돌았고, 결국 두 사람은 성명을 통해 결별 소식을 알리며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한편 제니퍼 로페즈는 'Brave' 'Let 's Get Loud' 등 히트곡을 지닌 가수이자 영화 '쉘 위 댄스' '퍼펙트 웨딩' '러브 인 맨하탄' '이너프' 등에 출연한 배우다. 디자이너, 사업가로도 활약해왔다.

'A-Road'라는 별명으로도 잘 알려진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 출신의 야구선수로 통산 600홈런을 넘기는 등 '전설'로 평가받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