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조 IPO 도전 카카오뱅크... 금융메기에서 '공룡'으로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1: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카카오뱅크 CI
카카오뱅크 CI
국내 2호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가 기업공개(IPO) 절차에 들어갔다. 시장이 예상하는 몸값은 20조원 안팎. 영업개시 4년만에 '금융메기'에서 '공룡'으로 변신을 예약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전날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6월께 승인을 거쳐 빠르면 7월 상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투자은행(IB) 업계는 시가총액이 20조원 안팎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 기준에서 기존 주주 수익률과 흥행을 고려하면 카카오뱅크는 2조~3조원정도 자금 조달이 가능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렇게 되면 카카오뱅크의 자기자본은 5조~6조원으로 커진다. 시가총액 20조원을 기준으로 주가순자산배율(PBR)은 3~4배에 이르게 된다. KB금융지주(0.49배)나 신한금융지주(0.45배) 등 전통 은행주들 관점에서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

IB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보여준 성장성과 잠재력이 기대치를 높인다”며 “더 보여줄 게 없는 기존 은행들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출범 3년만에 흑자 전환하고 지난해 1136억원 순이익을 거뒀다. 전년 대비 8배가 넘는다. 지점 없이 비대면 채널을 활용해 비용 부담이 기존 은행들에 비해 훨씬 덜하다. 지난해 말 1360만명이던 고객 수는 3월 말 현재 1417만명으로 늘고 같은 기간 수신잔액은 23조5400억원에서 25조3900억원으로 증가했다. 앱 월간 순이용자(MAU)는 1335만 명으로 뱅킹 앱 중 1위다.

카카오뱅크는 자본조달 이후 기업금융과 주택담보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연내 비대면 개인사업자 대출, 내년에는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장밋빛 청사진만 펼쳐진 건 아니다. 금융그룹들이 반격의 칼을 갈고 있다. 주요 금융지주들이 인터넷은행 자회사 설립을 추진 중이다. 금융위원회 허가를 거쳐 1~2개 인터넷은행들이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권은 새 인터넷은행들이 기존 사업자들이 감내하기 힘든 수준의 초저금리 신용대출을 내놓는 방법으로 고객 이탈을 유도할 가능성을 높게 본다.

카카오뱅크의 핵심 수익기반이 흔들릴 수 있다. 금융그룹 소속 대형 은행들의 전체 순이익에서 신용대출 이자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이 대략 10~15%정도이기 때문에 가능한 시나리오다. 카카오뱅크의 기업가치가 달라질 수 있는 변수가 존재하는 것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자본조달 목표나 공모가 등은 앞으로 논의해야 할 내용이고 아직은 정해진 게 없다”며 “상장을 통해 경쟁력 있는 금리에 다양한 수요자들에게 도움을 주자는 게 기본 방향”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