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석열 25%, 이재명 24%…'군소후보' 된 이낙연 5%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0: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갤럽]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안철수 4%, 홍준표·오세훈 2%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사진=머니투데이DB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사진=머니투데이DB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초박빙 '2강'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거듭된 내림세로 '군소후보' 중 한 명이 됐다.

16일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발표한 4월3주차(13~15일)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총장과 이 지사는 각각 25%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또 이 전 지사는 24%의 지지율로, 두 사람은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초박빙 접전 양상을 보였다.

이 전 대표는 직전 조사(4월1주) 대비 2%p 하락한 5%의 지지율에 그쳤다. 1년 전 이맘때 유일한 20%대 지지율의 '1강' 대권주자였지만, 1년 새 빠르게 주저앉았다.

이 전 대표는 오히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 홍준표 무소속 의원(2%), 오세훈 서울시장(2%) 등 군소후보들과 오차범위 내 접전을 펼치게 됐다.

이 밖에 기타 인물을 지목한 유권자는 5%, 특정 인물을 꼽지 않은 유보층은 33%에 달했다

국민의힘 지지자 중 56%가 윤 전 총장을 꼽았다. 특히 국민의당 지지자 중에서도 43%가 윤 전 총장을 선택, 안 대표(23%)를 크게 앞질렀다. 보수성향, 대통령 부정 평가자 등에서도 40% 안팎의 선호도를 기록했다. 연령대는 60대 이상(43%), 50대(32%) 선호도가 높았다.

이 지사의 경우 민주당의 51%, 정의당의 43% 지지자로부터 선택받았다. 진보성향과 대통령 긍정 평가자로부터 각각 48%의 선호도를 기록했고, 인천·경기와 광주·전라 지역에서 30% 안팎의 선호도를 기록했다. 연령대는 40대(37%), 30대(26%)에서 윤 전 총장에 앞섰다.

윤 전 총장 선호도가 3월 2주 20%대에 진입하며 한 달 이상 두 사람의 접전이 이어지는 추세다. 그간 윤 총장의 지지율은 16%p 올랐고, 이 지사는 지지율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다만 내년 대선에서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55%로, '정권 유지를 위한 여당 후보 당선' 응답(34%)을 크게 앞섰다. 작년 12월 조사에서 정권교체가 44%, 정권유지가 41%로 역전된 이후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는 흐름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5954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5명이 응답했다. 응답률은 17%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방식으로 실시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