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떠나는 디우프의 애틋한 작별 인사 "KGC 동료들은 내 가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시즌 연속 여자 프로배구 득점 1위

SNS로 작별 인사를 한 KGC인삼공사의 디우프© 뉴스1
SNS로 작별 인사를 한 KGC인삼공사의 디우프©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의 발렌티나 디우프가 16일 SNS를 통해 작별 인사를 남겼다. 디우프는 KGC 동료들이 자신의 가족이었다고 표현하며 한국 생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KGC는 지난 15일 디우프가 다음 시즌 드래프트 참가를 철회했다고 밝혔다. 지난 두 시즌 동안 KGC와 함께했던 디우프는 한국 무대를 떠나게 됐다.

디우프는 16일 SNS에 10장의 사진과 함께 작별 인사의 글을 남겼다.

디우프는 "고작 10장의 사진으로 내가 한국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다 표현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KGC는 나의 가족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KGC는 내가 최고의 경기를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고, 내게 많은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또한 "나의 놀라운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지금의 '안녕'이 영원한 이별은 아닐 것"이라고 적었으며, "여러분의 '인복(인삼공사의 복덩이라는 자신의 별명)'로부터"라는 표현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디우프는 2019-20시즌 KGC에 몸담은 뒤 힘과 높이를 앞세운 공격으로 2시즌 연속 여자배구 득점 1위를 기록, 많은 배구 팬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