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행거리 최대 520㎞"…아우디, 전기 SUV Q4 e-트론 출시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5: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우디 Q4 e-트론/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 Q4 e-트론/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가 좀 더 많은 고객층을 겨냥한 콤팩트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4 e-트론'과 'Q4 스포트백 e-트론'을 16일 공개했다.

아우디는 이날 온라인을 통해 브랜드의 첫 콤팩트 전기 SUV를 공개했다. 아우디는 "배터리가 액슬 사이에 위치해 낮은 무게 중심과 균형 잡힌 무게 배분으로 스포티한 주행과 정확한 핸들링, 탁월한 안전성을 자랑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힐데가르트 보트만 아우디 세일즈 및 마케팅 이사는 이날 "아우디는 'Q4 e-트론'과 'Q4 스포트백 e-트론'으로 전기화 공세를 강화하고 콤팩트 SUV 및 CUV 시장에서 제품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며 "고객에게 프리미엄 e-모빌리티 세계에 대한 매력적인 진입점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우디 Q4 스포트백 e-트론/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 Q4 스포트백 e-트론/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 Q3보다 크고, Q5보다 작은 Q4 e-트론은 전장 4588㎜, 전폭 1865㎜, 전고 1632㎜다. 배터리는 Q4 e-트론은 55kWh, 스포트백은 82kWh가 탑재됐으며 △엔트리급 버전 △미드 레인지 버전 △최상위 버전 등 3가지 구동 버전으로 구성된다.

Q4 35 e-트론은 후륜 구동 방식으로 125kw의 출력을, Q4 40 e-트론은 같은 구동 방식으로 150kW의 힘을 낸다. 최상위 버전인 Q4 50 e-트론 콰트로는 전기 모터 2대가 탑재돼 사륜구동을 지원하며 220kW의 출력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6.2초가 걸린다.

아우디 Q4 e-트론 내부/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 Q4 e-트론 내부/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가장 중요한 주행가능 거리는 Q4 40 e-트론 기준 1회 충전으로 최대 520㎞(유럽 WLTP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또 'Q4 40 e-트론'의 경우 약 10분 충전으로 약 130㎞(유럽 WLTP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Q4 스포트백 e-트론은 낮은 루프 라인으로 일반 e-트론 항력 계수(바람저항계수)인 0.28 보다 더 낮은 0.26의 항력 계수를 갖고 있다.

독일 등 유럽에서는 오는 6월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출시 가격은 Q4 e-트론이 4만1900유로(약5680만원)부터 시작한다. 스포트백은 이보다 2000유로(약 267만원)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엔 국내 출시 계획은 없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