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경환 "27억 횡령 사기…회사 반 부도 났었지만 지난해 매출 350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상출시 편스토랑' 16일 방송서 언급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 뉴스1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신상출시 편스토랑' 허경환이 27억원 빚더미를 떠안았던 사연을 고백한다.

16일 오후 9시4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콩을 주제로 한 24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이와 함께 '편스토랑'의 지배인이자 MC를 맡고 있는 허경환이 27억 빚더미를 떠안았던 사연과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원동력 등 진솔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유리와 허경환은 황치열을 위해 특급 조공에 나섰다. 황치열에게 가며 허경환이 운전대를 잡은 가운데 이유리는 "요즘 괜찮아?"라고 조심스럽게 허경환의 근황을 물었다. 최근 허경환은 동업자에게 27억원 횡령 사기를 당한 사건이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허경환은 "기사가 많이 났다"라며 "사람을 믿어서 맡겼는데 알고 보니 횡령을 했더라, 회사가 반 부도가 났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허경환은 "터질 때 한꺼번에 터지더라"라며 "빚이 27억이었는데, 하루는 회사를 갔더니 대금을 받지 못한 공장 사장님들이 와서 앉아 계셨다"라고 덧붙였다.

허경환의 속사정을 들은 이유리는 안타까워했다. 허경환은 "회사를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빚을 다 떠안았다"라며 "방송 활동을 하며 번 돈으로 보태서 갚고 있다"라고 고백했다고 한다. VCR을 통해 허경환의 고백을 접한 이경규는 "남 일 같지 않다"라며 고개를 떨궜다는 전언이다.

하지만 허경환은 지난해 폭발적인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밝혔다. 허경환은 "배신한 사람도 있지만 끝까지 옆에 있던 사람도 있었다"라며 "사람은 혼자 못 산다는 것을 느꼈고, 지금은 회사가 더 많이 성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허경환은 지난해 회사의 매출이 무려 350억원을 기록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