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빠 찬스'? 논문 저자에 자녀 넣기…10건 중 8건 '부당 저자'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4: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지난해 4년제 대학에서 제기된 연구부정 의혹 10건 중 약 8건이 연구에 기여하지 않았는데도 자녀나 다른 사람의 이름을 논문에 끼워넣은 '부당한 저자 표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한국연구재단이 최근 공개한 '2020 대학 연구윤리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년제 대학 179개교가 접수한 연구부정행위 의혹은 총 391건이었다.

연구 부정 의혹 제기는 2017년부터 매년 늘었다. 2017년 58건, 2018년 110건, 2019년 243건, 2020년 391건이다.

지난해 접수된 의혹을 유형별로 보면 '부당한 저자 표시'가 299건으로 무려 전체 76.5%에 달했다. 논문 등 표절은 47건(12.0%), 같은 논문을 여러 학술지에 싣는 등 부당한 중복 게재는 34건(8.7%) 등이었다.

특히 부당한 저자 표시 의혹에 대한 신고가 최근 3년간 급증세를 보였다. 지난 2017년 58건 중 9건에 그쳤으나, 2018년 41건, 2019년 127건, 2020년 299건으로 늘었다.

일례로 지난달 아주대 의대 A교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들이 교수가 되는 과정에 도움을 줬다'는 글을 올려 '아빠 찬스' 논란이 일고 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연구재단 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A교수 논문 중 최소 20건에 아들이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나 '부당한 저자 표시' 의혹을 받고 있다.

의혹이 아닌 실제 연구부정행위로 밝혀진 사례는 지난해 110건으로, 이 중 부당한 저자표시가 58건(52.7%)으로 가장 많았다.

연구부정행위는 의약학 분야에서 35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회과학 24건, 자연과학 14건, 인문학 12건 등이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