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통합형 총리' 김부겸 내정…文대통령 레임덕 우려 씻을까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6: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부동산 부패 청산, 제7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03.2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부동산 부패 청산, 제7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03.29. scchoo@newsis.com
#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매주 한차례 문재인 대통령과 주례회동을 했다. 이때 오찬을 겸하며 국정을 논했다. 코로나19(COVID-19) 사태가 국내에 상륙했을 때 임기를 시작한 정 전 총리는 문 대통령과 '위기극복' 방안에 대해 얘기했다고 한다. 1년3개월동안 늘 그랬다.

정 전 총리는 대권 도전에 마음을 굳히며 걱정이 앞섰다. 후임자 때문이다. 그는 자신의 뒤를 이어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해 줄 사람을 찾았다고 한다. 그 사람이 바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다. 정 전 총리는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화합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후임 총리로 김 전 장관을 꼽았다. 청와대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정 전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사실상 문재인정부 마지막 총리로 김 전 장관을 적극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정 전 총리 후임으로 김 전 장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총리에게 "문재인정부 제2대 국무총리를 맡아 국정 전반을 잘 통할하면서, 또 내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주심에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동안 정 총리께서 보여주셨던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해 방역지침을 마련하고, 또 방역 현장으로 달려가 불철주야 땀 흘리시던 모습은 현장 중심 행정의 모범이라 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하여 적임자들을 제청해 주신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인사 메시지는 확고하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국정안정이다. 이를 위해선 반드시 '통합형' 총리가 필요했다고 보고 정 총리의 추천을 수용한 것이다. 김부겸 신임 총리 후보자는 대구 출신으로 그간 정치권에서 협치의 아이콘으로 통했다. 여권에선 김 후보자가 내각을 이끌며 문 대통령의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도울 것으로 본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번 선거 참패 이후 인적쇄신이 필요한 시점에서 통합형 총리가 내정된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며 "그동안 누구보다 국민통합에 앞장서온 김 후보자가 문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을 안정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국무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장관을 지명했다. 왼쪽부터 국무총리에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문승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고용노동부 장관에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국토교통부 장관에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해양수산부 장관에 박준영 현 해양수산부 차관. (사진=청와대 제공) 2021.04.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국무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장관을 지명했다. 왼쪽부터 국무총리에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문승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고용노동부 장관에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국토교통부 장관에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해양수산부 장관에 박준영 현 해양수산부 차관. (사진=청와대 제공) 2021.04.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개각도 마찬가지였다. 정권말기 안정적인 국정을 위한 인사란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번 개각은 일선에서 직접 정책을 추진해 오던 전문가들을 각 부처 장관으로 기용함으로써 그간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동력을 새롭게 마련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성과로 이어가기 위해 단행했다"며 "이번 개각을 지난 선거에서 보여준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요구를 겸허히 수용하고 심기일전하여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 앞에 놓인 현실은 녹록지 않다. 당장 지지율 추락으로 레임덕(정권 말 권력누수) 우려가 나온다. 문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도는 30%대가 깨질 위기다. 재보궐선거 패배 후 하락세를 거듭하며 또 한 번 최저치 기록을 깼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이날 발표한 4월3주차(13~15일 조사) 문 대통령 지지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잘하고 있다'(긍정평가)는 30%, '잘못하고 있다'(부정평가)는 62%로 나타났다. 직전 조사(4월1주) 대비 2%포인트(p) 떨어졌고, 부정평가는 4%p 올랐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615명, 자유응답) '부동산 정책'(31%),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코로나19 대처 미흡'(8%),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7), '인사(人事) 문제'(6%), '독단적·일방적·편파적'(4%) 등을 지적했다.

이를 보면 부동산 문제 해결과 민생경제에서 성과 등이 결국 중요하다. 인적쇄신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이제 시작이란 얘기다. 새롭게 바뀐 인사들이 '내로남불'하지 않고, 반드시 정책적으로 성과를 내야 문 대통령의 1년 남짓 남은 임기도 레임덕에 빠지지 않고 안정적으로 보낼 수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정권 마무리의 성과 창출, 안정적인 운영에 중심을 뒀다"며 "지금 상황에서 최근에 다른 직에 계신지 얼마 안 되는 분이 오신 적도 있고 그래서 지금 당면한 현 상황에서 가장 적합한 분이 누구냐 하는 이런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5954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5명이 응답했다. 응답률은 17%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방식으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천만원 아끼는데 안할래?" 급매 살 때 고수의 '꿀팁'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