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차 유행' 길목…정부, 검사 행정명령·접종센터 확대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7: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계속된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04.09.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계속된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04.09. dahora83@newsis.com
코로나19(COVID-19) 상황이 4차 유행에 갈림길에 섰다. 일주일간 1일 평균 국내발생 환자 수는 625.7명에 이른다. 직장, 지인·가족 모임, 중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집단감염이 새롭게 발생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정부는 수도권과 부산 지역 유증상자에게 의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1일 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 625.7명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673명, 누적 확진자 수는 11만2789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652명이다. 이중 수도권 확진자 수는 서울 215명, 인천 11명, 경기 216명 등 442명에 달한다. 신규 해외유입 확진자는 21명이다.

이로써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1일 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625.7명을 기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기준인 전국 400~500명 기준을 넘은 수치다.



직장·학교서 집단감염…부산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 466명


새로운 집단감염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직장과 관련해 지난 4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조사 중 15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16명에 달한다.

이외에도 새롭게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과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광주 서구 홀덤펍 관련 6명 △전남 담양군 지인·가족 모임 관련 10명 △대구 동구 지인모임3 관련 9명 △대구 서구 일가족 관련 10명 △경북 경산시 사업장 관련 6명 △경북 구미시 상가 지인 관련 8명 △울산 북구 중학교 관련 10명 등이다.

기존 집단감염 중 부산 유흥주점 관련 사례는 계속해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466명에 달한다. 유흥주점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은 서구 냉장 사업체, 사하구 목욕탕·헬스장, 사상구 공구 마트, 중구 헬스장, 서구 사무실 복합건물, 남구 학교 급실실 등으로 퍼졌다.



수도권·부산 유증상자 48시간 내 검사 행정명령


이에 정부는 수도권과 부산 지역에 한해 유증상자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하기로 했다.

발열과 인후통,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어 의사나 약사로부터 진단검사를 권고받은 경우 48시간 이내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인천시와 부산시는 지난 14일 0시부터, 서울시와 경기도는 전날 0시부터 행정명령이 시작됐다. 현재 전국 9개 시도, 1개 기초지자체 등 총 10개 지자체에서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하고 있다.

정부가 이같은 조치를 취한 것은 증상이 발생해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는 경우가 빈번해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반장은 "지난달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증상이 있었음에도 3일 이상 검사를 받지 않은 사례가 55%에 달했다"며 "전체 환자 5000여 명 중 22.5%가 진단검사 지연에 의해 추가 확산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 벌금 등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치료지와 생활비 지원대상에서도 제외한다. 고의로 검사를 받지 않아 더 큰 감염이 발생한 경우 구상권 청구도 검토할 예정이다.



백신 사망신고 1건 추가…누적 52건


정부는 동시에 예방접종 진행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예방접종센터를 전날 71개소에서 175개소로 늘렸다. 각 센터당 600명씩 접종을 받는다고 가정하고 계산하면 일일 예방접종 가능 건수는 기존 4만2600명에서 10만5000명으로 증가했다.

김기남 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앞으로 단계적으로 센터가 안정화되면서 접종 건수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신규 1차 접종자는 9만2660명으로 137만9653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2차 신규 접종자는 2명이고, 6만571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2분기 접종대상 중 누적 접종자는 60만6772명이고, 접종률은 14.5%였다. 1분기 접종대상자 중 누적 접종자는 77만2881명이고, 접종률은 88.5%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가 1건 추가로 발생했다. 추가 신고된 사망자는 90대 여성으로 요양시설 입소자로, 기저질환을 앓고있었다. 지난 14일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20시간 후인 지난 15일 사망했다.

이로써 백신 접종 후 누적 사망신고 건수 52건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신고된 사례는 1만2013건으로 전날 대비 86건 증가했다. 이중 98.3%에 해당하는 1만1813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사례 등이었다.

중증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119건으로 전날보다 3건 증가했다. 경련 등 중증 의심 사례는 29건으로 1건 늘어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 코인이 사라졌다"…가상자산 계좌 이렇게 털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