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쿠콘, 공모가 4만5000원 확정…수요예측 경쟁률 역대 2위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78
  • 2021.04.16 18: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종현 쿠콘 대표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김종현 쿠콘 대표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 기업 쿠콘이 공모가 희망 범위(3만1000원~4만원)를 초과한 4만5000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지난 13~14일 진행한 쿠콘의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는 전체 공모 물량의 70%인 112만8624주 모집에 1580건의 국내외 기관이 참여했다. 신청주수는 약 18억주로 집계됐으며 최종 수요예측 경쟁률은 1594.61대 1을 기록했다.

지난 3월 역대 최대 기록을 세운 자이언트스텝 (38,500원 상승300 -0.8%)(1691.65대 1)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모든 참여 기관들이 상단 이상의 가격을 제시했으며, 확정 공모가격인 4만5000원 이상을 제시한 건수도 92% 이상이었다. 의무보유확약 신청 건수 비율은 30.9%였다.

쿠콘 관계자는 "공모가 희망 범위를 크게 상회하는 수요예측 결과에도 불구하고, 기관투자자의 수요와 개인투자자의 접근성, 시장의 신뢰 등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합리적인 범위 내에서 적정 수준으로 공모가를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공모 자금은 구주 포함 총 726억원이다. 공모 자금은 상장 후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 및 보안 강화를 위한 IDC(자체전산센터) 구축 △시장 친화적인 신규 데이터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상품 확대를 위한 연구 개발 △글로벌 금융정보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글로벌 비즈니스 투자 및 마케팅 등에 주로 사용될 예정이다.

2006년 설립된 쿠콘은 데이터를 수집·연결하고 표준화 형태인 API로 제공하는 회사다. 금융·공공·의료·물류·유통·통신 등 국내 500여 개 기관, 해외 40여 개 국가, 2000여 개 기관으로부터 비즈니스 데이터를 수집 및 연결하고 있다. 주요 고객은 금융기관과 빅테크·핀테크 기업 등으로 총 1600여 개 고객사를 확보했다.

현재 쿠콘은 데이터 서비스, 페이먼트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고 있다. 5만여 종의 데이터 서비스와 국내 최다 금융기관이 연결된 페이먼트 서비스 기반을 통해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 중이다. 업계에서는 필요한 데이터를 일괄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어 서비스 편리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종현 쿠콘 대표이사는 "15년의 업력으로 쌓은 쿠콘만의 노하우와 인프라가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상장 후에도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쿠콘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40만3080주로,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이달 28일 상장할 예정이며, 상장 대표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 공동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