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현우+모트리 45점' 전자랜드, 오리온 잡고 4강行... KCC 나와라!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23: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2점을 올리며 팀을 4강에 올린 전자랜드 전현우. /사진=KBL 제공
22점을 올리며 팀을 4강에 올린 전자랜드 전현우. /사진=KBL 제공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를 누르고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전주 KCC 이지스와 챔피언 결정전 진출을 놓고 자웅을 겨룬다.

전자랜드는 1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4차전 오리온전에서 87-77의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전자랜드는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오리온을 눌렀고, 4강에 올랐다. KCC와 격돌한다. 오는 21일 전주에서 1차전이 열린다. 전자랜드의 마지막 플레이오프가 계속되고 있다.

오리온은 이승현의 복귀라는 초강수를 뒀지만, 전자랜드를 넘지 못했다. 수비에서 전자랜드를 막지 못했고, 그대로 무릎을 꿇었다. 2패 후 반격 1승에는 성공했지만, 그 다음이 없었다.

전자랜드는 조나단 모트리가 23점 19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펄펄 날았고, 전현우가 3점슛 6개를 꽂으며 22점 4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더했다. 김낙현이 15점 3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만들었고, 이대헌의 10점 2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23점 19리바운드로 펄펄 난 전자랜드 모트리. /사진=KBL 제공
23점 19리바운드로 펄펄 난 전자랜드 모트리. /사진=KBL 제공
오리온은 디드릭 로슨이 17점 10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이대성이 12점 3리바운드 2어시스트, 임종일이 12점 2리바운드를 올렸다. 돌아온 이승현도 9점 2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힘을 냈다. 그러나 이기지는 못했다.

1쿼터는 13-12로 전자랜드가 1점 앞섰다. 양 팀 모두 타이트한 경기를 했고, 득점이 빡빡한 편이었다. 2쿼터 들어 오리온이 힘을 냈다. 임종일이 8점, 로슨이 9점을 올리며 팀을 이끌었다. 이를 앞세워 오리온은 2쿼터에만 22득점을 뽑았다. 전자랜드의 득점은 16점. 이에 전반은 오리온이 34-29로 리드했다.

3쿼터 전자랜드가 뒤집었다. 김낙현(9점)-전현우(8점) 듀오가 날았고, 모트리가 6점 4리바운드로 위력을 떨쳤다. 3쿼터에만 무려 29점을 퍼부었다. 오리온은 로슨이 6점 4리바운드로 힘을 냈지만, 다른 쪽이 침묵했다. 58-52로 전자랜드가 앞서며 3쿼터 종료.

4쿼터에도 전자랜드가 우위에 섰다. 전현우가 3점 4개를 성공시키는 등 홀로 14점을 일궈냈다. 필요할 때마다 득점을 만들며 오리온의 기를 꺾었다. 오리온도 끝까지 추격했지만, 벌어진 점수를 좁히지는 못했다. 결국 전자랜드가 승리했고, 4강으로 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