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스케' 휘인 "빈지노 덕후로 유명"…유희열 서운함 폭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00: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 뉴스1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유희열의 스케치북' 휘인이 유희열과 작업하고 싶다고 말하며 좋아하는 뮤지션으로 빈지노를 꼽아 웃음을 안겼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음악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에서는 데뷔 첫 솔로 미니앨범 '레드'(Redd)를 발표한 마마무 휘인의 무대가 공개됐다.

휘인이 작업해보고 싶은 사람으로 유희열을 꼽으며 토이(유희열)의 7집을 연습생 때 많이 들었던 음반으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토이와 윤하의 '오늘 서울은 하루종일 맑음'을 정말 많이 들었다고. 이에 유희열은 "음악 잘 듣는다. 깊다"며 흐뭇해했다.

그러나 휘인은 유희열을 제외한 가장 좋아하는 뮤지션으로 빈지노를 꼽았다. 휘인은 "빈지노를 진짜 많이 좋아해서, 팬분들 사이에선 빈지노 덕후로 유명하다. 사진을 모아놓고 이상형을 빈지노라고 할 정도로"라고 고백했다.

이에 유희열은 "제 7집 앨범 중에 무슨 곡이 좋았냐?"고 물었고, 휘인이 크러쉬와 빈지노가 함께 부른 'U & I'를 선택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은 "그럼 빈지노잖아! 토이 아니고 빈지노 좋아하는 거잖아요? 윤하와 나는 우회 상장으로 거쳐 가는 거다. 무서운 사람이다!"고 서운함을 폭발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라이브계의 버라이어티, 오감 만족 뮤직 토크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