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싱그러운 봄길을 걷자"…옥천의 대청호반 명소 '향수호수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0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5.6㎞ 구간 생태문화 탐방로…코로나 시대 비대면 걷기 인기

충북 옥천군이 대청호반을 따라 조성한 향수호수길 황새터. © 뉴스1
충북 옥천군이 대청호반을 따라 조성한 향수호수길 황새터. © 뉴스1
(옥천=뉴스1) 장인수 기자 = 충북 옥천의 대청호반을 따라 만들어진 향수호수길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개통한 지 3년 차 되는 올해 1만3000여명의 탐방객이 향후호수길을 다녀갔다. 비대면, 야외, 개별 관광이 대세인 코로나19 시대에 딱 맞아 떨어지는 호수길이어서다.

옥천 9경 중 8경에 속하는 향수호수길은 옥천읍 수북리 옥천선사공원에서 안내면 장계리 주막마을까지 대청호반의 멋진 경관을 따라 만들어진 생태문화 탐방로다.

자연을 벗 삼아 걸을 수 있는 5.6㎞ 트래킹 코스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1980년 대청댐이 건설되기 전 이 길은 마을이 늘어서 있고 우리네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마실 다니던 통로였다고 한다. 그랬던 길이 40년 만에 호반 풍경을 즐길 수 있는 향수호수길로 거듭나면서 힐링 공간으로 사랑받는다.

이 길은 오랜 기간 사람의 발걸음이 닿지 않았던 만큼 자연이 살아있다. 봄엔 벚꽃, 진달래, 으름덩굴이 신록과 화사함을 더한다. 가을에는 꽃향유, 산국, 까실쑥부쟁이 등 야생화가 반긴다.

향수호수길 어귀는 옥천선사공원(옥천읍 수북리 46-3)이 자리하고 있다. 길 건너 언덕길을 오르면 안내도가 보이고 흙을 밟을 수 있는 땅이 나타난다. 이곳은 '날망마당'이라 불린다. 길을 이어 1㎞쯤 걸으면 길게 목교를 내밀며 전망대가 보인다.

대청호를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물비늘전망대'다. 예전 취수탑으로 사용됐던 시설이 지금은 끝이 보이지 않는 호수를 호젓하게 감상할 수 있는 명소로 탈바꿈됐다. 이 전망대에 서면 높푸른 하늘과 살랑거리는 바람을 만끽 할 수 있다.

충북 옥천군이 대청호반을 따라 조성한 향수호수길. © 뉴스1
충북 옥천군이 대청호반을 따라 조성한 향수호수길. © 뉴스1

전망대를 되돌아 나오면 호수 가장자리로 놓인 목교를 따라 2.3㎞를 걸을 수 있다. 길옆으로 빽빽이 심어진 향기로운 나무는 호수에 빠질 듯 물가로 기울어져 있다. 그 아래 찰랑이는 물결은 걷는 이를 설레게 하기에 충분하다.

오대앞들, 다람쥐쉼터, 솔향쉼터 등 잠시 쉬었다 가라고 만든 힐링터는 호수를 배경으로 사진 찍기에 좋은 장소다. 여기서 얼마쯤 더 가면 향수호수길에서 가장 높은 다리 '우듬지 데크'가 나온다.

이 다리를 건너면 넓은 농토와 물이 풍족해 황새들이 많이 날아들어 이름 붙여진 '황새터'에 도착한다.

대청호 수위가 낮아지면 이 일대는 보란 듯이 넓은 벌이 펼쳐진다. 매년 수위를 조정하는 4~5월쯤이 그렇다.

향수호수길은 당분간 이곳에서 되돌아 나가야 한다. 황새터 너머엔 용댕이(황룡암), 주막마을 같은 재밌는 이야깃거리와 더 빼어난 호반 절경이 기다리지만 낙석 위험이 있어 보수 공사가 이뤄져야 다닐 수 있다.

한영희 관광정책팀장은 "향수호수길은 계속 새로워질 것"이라며 "생태광장, 생태전망대, 주제별 정원, 수생식물관찰원 등을 추가로 조성하기 위해 절차를 이행 중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