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사+머스크…"스페이스X, 3.2조원 달탐사선 계약"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11: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페이스X
스페이스X
일론 머스크의 우주항공업체 스페이스X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달탐사 사업 파트너로 선정됐다. 스페이스X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우주업체 블루오리진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게 됐다.

NASA는 16일(현지시간) 이르면 2024년까지 달로 우주인들을 보낼 착륙선을 개발할 기업으로 머스크의 스페이스X를 선택, 29억달러(약3조2400억원) 규모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다른 우주업체 블루오리진과 방위업체 다이네틱스를 누르고 최종 업체로 선정됐다.

머스크는 NASA의 발표 이후 트위터를 통해 "NASA가 결정했다(NASA Rules)!!"며 스페이스X가 달착륙선을 설계하고 개발할 업체로 선정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스페이스X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NASA가 스타십을 선택해 아폴로 이후 처음으로 달로 우주비행사들을 보낸다! 나사의 아르테미스 계획이 인류의 우주탐사에 새로운 시대를 안내할 수 있도록 우리도 겸허하게 돕겠다"고 밝혔다. 나사의 아르테미스 계획은 유인 달탐사 프로젝트다. 달탐사와 달궤도 우주정거장 건설 등이 목표다.

NASA는 달 탐사에 2명의 미국인 우주인을 보낼 계획이다. 스티브 주르치크 NASA 국장 대행은 "가능한 빨리 다음 착륙이라는 성과를 낼 것"이라며 " 2024년 시도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NASA에 따르면 스페이스X 스타십에는 넓은 선실과 우주인들의 문워크에 필요한 에어로크(기밀실)이 있다. 달, 화성 뿐 아니라 다른 행성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설계된 발사·착륙시스템은 완전 재활용이 가능하다. 또 스페이스X의 랩터엔진, 팔콘과 드래곤의 발사 및 비행 이력도 중요하다고 NASA는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