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견제·北 비핵화 강조한 미일 공동성명 "한미일 3국 협력"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11: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러 가고 있다.    (C) AFP=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러 가고 있다. (C) AFP=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한미일 3국 협력이 공동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후 배포한 "새로운 시대를 위한 미국-일본 글로벌 파트너십'이란 제목의 공동 성명에서 이같이 밝혔다.

두 정상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자유롭고도 개방된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미일이 협력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협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미일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하고,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에도 완전한 이행을 요구했다.

두 정상은 "우리는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억지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위험에 대처하기 위해 동맹국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중국이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 평화·번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경제 및 기타 형태의 강압에 대해서 미일이 협력해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우리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중국 행동에 대한) 억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며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불법적인 활동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홍콩과 신장 위구르 지역의 인권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미일은 중국과 솔직한 대화를 통해 우려하는 점을 공유한 뒤 공동 관심 분야에선 얼마든지 협력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NHK는 "미일이 정상회담 공동 성명에서 대만을 언급한 것은 1969년 리처드 닉슨 전 미국 대통령과 사토 에이사쿠 전 일본 총리 이후 52년만"이라고 전했다.

이외 두 정상은 코로나19(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한 백신 보급 등 공동 보건 대응, 기후변화 대응 등의 협력 또한 약속했다.

두 정상은 "미일은 디지털 경제와 신흥 기술이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가져올 것이라 공동 인식하고 있다"며 "생명과학과 인공지능 등 연구와 기술 개발 협력을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반도체 공급망 등 민감한 문제에서 파트너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