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일정상 공동성명에 '대만 문제' 포함…'中견제' 협력 의지(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1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대면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대면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백악관 정상회담 뒤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양국이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대만을 언급한 것은 1969년 리처드 닉슨 전 미국 대통령과 사토 에이사쿠 전 일본 총리 이후 52년 만이다. 1972년 중일 국교정상화 이후로 따져봤을 땐 처음있는 일이다.

양 정상은 또 "경제 및 다른 형태의 강제(coercion)를 포함한 국제 규칙에 근거한 질서에 일치하지 않는 중국의 활동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또 "센카쿠 열도에 대한 일본의 행정력을 약화시키려는 모든 일방적인 행동에 반대한다"며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가 "미·일 안보조약 제5조에 적용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양 정상은 또 "남중국 해상에서 중국의 불법적인 주장과 활동을 반대"하고, "국제법에 의해 지배되는 자유롭고 개방적인 남중국해에 대한 우리의 강력한 공동의 관심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상황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관련) 우려를 (중국과) 직접 공유하겠다는 의사"를 재차 밝혔다. 이어 "공통 관심 분야에 대해 중국과 협력해야 할 필요성은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양 정상은 "호주, 인도 등을 포함한 동맹국들과 쿼드를 통해 협력해 자유롭고 개방된, 접근 가능한, 다양한 그리고 번영하는 인도태평양을 건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쿼드는 '중국 견제'를 목적으로 하는 비공식 안보협의체이다.

양국이 '중국 견제'라는 목표 아래 공동 대응을 위한 협력 의지를 밝힘에 따라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중국은 대만과 홍콩, 신장 등의 문제를 '핵심 이익'으로 규정하게 관련 문제에 강경한 입장을 보여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