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개 저격'에 뿔난 모리뉴 "포그바가 뭐라 말해도 관심 없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15: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폴 포그바(오른쪽)와 조제 모리뉴 감독© AFP=뉴스1
폴 포그바(오른쪽)와 조제 모리뉴 감독©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폴 포그바의 '공개 저격'에 대해 일축했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토트넘은 14승8무10패(승점 50)로 7위를 유지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이어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포그바의 저격에 대해 입을 열었다.

모리뉴 감독이 맨유를 지휘하던 시절 사제관계를 맺었던 포그바는 최근 "올레 군나르 솔샤르 현 맨유 감독은 누구와 달리 자신의 선수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대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이 솔샤르 감독과 모리뉴 감독의 차이"라고 덧붙였다. 모리뉴 감독이 과거 자신을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대했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수위 높은 발언이었다.

모리뉴 감독은 이에 대해 "포그바가 뭐라 말하던 관심 없다. 그리 흥미롭지 않은 이야기"라고 하며 대수롭지 않은 표정을 지었다.

모리뉴와 포그바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맨유에서 함께 했지만 엇박자가 났다. 모리뉴 감독이 포그바를 기용하지 않았고, 포그바 역시 모리뉴 감독에게 불만을 표하는 등 불협화음을 냈던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최다 확진자' 나온 주말, 한강은 취객 물결…"K방역 자랑마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