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바이든, 난민 수용인원 '트럼프 수준' 서명하자 비난 여론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15: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난민 입국자 수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때 수준으로 유지하는 내용의 긴급 재가에 서명했다가 비판을 받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 올해 난민 수용 인원을 1만5000명으로 제한하도록 한 긴급재가에 서명했다.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한 해 1만5000명으로 제한한 난민 인정 규모와 같은 수준에 그친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난민 수용 문제와 이민법 등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차별화하는 공약을 내세웠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이다.

로이터는 "바이든 대통령은 난민 수용 인원을 6만2500명으로 올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이 계획을 보류했다"며 "인권단체들과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악관은 해명에 나섰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이번 재가는 일시적인 것으로 최종 수용 인원은 다음달 15일에 정해진다"고 말했다. 다만 "당초 목표치였던 6만2500명을 달성하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실행안에 포함된 난민 1만5000명은 지역별로 △아프리카 7000명 △동아시아 1000명 △유럽 및 중앙아시아 1500명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3000명 등으로 할당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