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식입장] 故 이현배, 19일 부검한다…"아직 사인 파악 안돼 정확히 밝히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1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래퍼 이현배/ 사진제공=엠넷 © 뉴스1
래퍼 이현배/ 사진제공=엠넷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그룹 45RPM 멤버이자 이하늘의 친동생인 이현배(48)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 충격을 안긴 가운데, 소속사 측은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7일 이현배의 소속사 슈퍼잼레코드 측 관계자는 뉴스1에 "이현배의 사인이 처음에는 심장마비로 알려졌지만, 친형인 DJ DOC 이하늘 등이 제주도에 내려가 확인한 결과, 이날 오후까지는 사망 원인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단 경찰이 유족에게 구체적 사인 파악을 위해 부검을 요청했고, 유족들은 이를 받아 들였다"라며 "현재로서 고 이현배에 대한 부검은 주말이 끝난 뒤인 19일 실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부검은 제주도에서 진행되며 부검 후 장례식을 치를 예정"이라로 덧붙였다.

앞서 이현배는 거주 중이던 제주도에서 이날 오전 갑작스레 사망, 가요계와 팬들을 충격과 안타까움에 젖게 했다. 이현배의 사망 비보에 형인 이하늘은 물론, 절친한 사이인 DJ DOC의 정재용 등은 오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 역시 인터넷과 모바일에 이현배를 추모하는 글을 다수 남기고 있다.

1973년생인 이현배는 1990년대 후반 MC Zolla라는 이름의 래퍼로 힙합계에 등장했으며 이후 45RPM에 합류하며 팀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한 뒤 2005년 45RPM 정규 1집' 올드 루키'(Old Rookie)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했다. 2009년에는 친형인 이하늘이 이끈 회사인 부다사운드에 합류해 '디스 이즈 러브' '러브 어페어' 등의 곡을 발표했다. 사망 전까지도 이하늘과 함께 슈퍼잼레코드에 둥지를 틀고 있었다.

이현배는 45RPM으로 활동하며 영화 '품행제로'의 OST '즐거운 생활'과 '리기동' '새침떼기' '살짝쿵'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엠넷 '쇼미더머니'와 KBS 2TV '천하무적 야구단'으로도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2012년에는 팀 멤버와 엠넷 '쇼미더머니'에 출연해 준우승을 하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 지난해에는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에 출연하는 등 최근까지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 마지막 총리'…김부겸 앞에 놓인 2가지 숙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