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놀토' 강하늘, 버즈 노래 완벽 가창…키와 공동 원샷까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2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록발라드 팬을 자처한 강하늘이 1라운드부터 맹활약했다.

17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에는 배우 천우희 강하늘이 출연했다.

이날 붐은 강하늘이 특별히 자신 있는 장르가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강하늘은 "제가 중고등학교 때 록 발라드가 유행했다. 가사들이 잘 들리는 노래이다 보니 문제로 안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하늘은 야다, 버즈 등의 가수를 좋아한다고 했다. 키가 "오늘 나오나 보죠?"라고 붐을 떠보자, 붐은 "우리도 절차가 있다"며 말을 아꼈다. 1라운드에는 버즈의 곡이 문제로 출제됐다. 바로 '사랑은 가슴이 시킨다'였다. 제목을 들은 강하늘은 "아는 노래인데 가사는 정확히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문세윤은 받아쓰기 답안을 공개하며 민경훈 특유의 두성 창법을 따라 해 웃음을 줬다. 특히 천우희가 얼굴이 빨개질 정도로 웃음을 참지 못해 눈길을 끌었다. 학창 시절 록발라드를 좋아했었다고 말한 강하늘은 꽉 찬 받아쓰기 답안은 물론, 완벽한 가창으로 박수를 받았다. 신동엽은 "쎄시봉 출신이다"며 강하늘의 노래 실력을 칭찬했다. 강하늘은 키와 공동 원샷으로 뽑히기까지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