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는형님' 차은우 "최최차차, 신조어 아쉬워…최애도 차은우 되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78
  • 2021.04.17 21:46
  • 글자크기조절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차은우가 '최최차차'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가수 차은우, 문빈과 방송인 장예원, 이혜성이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차은우의 뛰어난 외모에 대한 이야기도 풀어냈다. 이상민은 "예전에 '주먹쥐고 뱃고동'이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라며 "배 타고 고생했던 프로그램인데 병만이는 멸치 털다가 울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런데 쟤는 아무리 힘들어도 얼굴은 그대로더라"라며 "그러니깐 보는 사람이 현실감각이 떨어진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차은우는 자신을 이용한 신조어인 최최차차(최애는 최애고 차은우는 차은우)에 대해서 "그 말 너무 감사한 말이고 너무 기분이 좋은데 살짝 아쉽기도 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차은우는 "잘 생각해보면 최애는 따로 있다는 건데 앞으로 최애는 차은우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