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000개사에 총 100억'…서울시, 관광·MICE '최대 규모' 지원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지난해 12월 12일 오후 서울시청 본관 건물이 파리 기후변화 협정 5주년을 기념해 녹색 불빛을 밝히고 있다. 2020.12.12/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지난해 12월 12일 오후 서울시청 본관 건물이 파리 기후변화 협정 5주년을 기념해 녹색 불빛을 밝히고 있다. 2020.12.12/뉴스1
서울시가 최대 규모의 '서울 관광 회복도약 자금'을 지원한다. 코로나19(COVID-19) 장기화로 관광·MICE(컨벤션, 전시 등) 산업의 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존폐 기로에 놓인 소상공인에 두터운 지원으로 위기극복의 계기를 마련한다.

서울시는 18일 서울 소재 관광·MICE업 전체 소상공인 5000개사에 업체당 200만원씩, 모두 10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폐업 업체를 제외한 관광진흥법, 전시산업발전법 상 관광·MICE 소상공인(5인미만, 연매출액 10~50억원)이라면 누구나 지정된 서류만 제출하고 적격요건 확인을 거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정부가 지원하는 4차 재난지원금(버팀목자금 플러스)을 받은 관광·MICE업체는 서울시 지원금 200만원까지 포함하면 집합금지·제한업종에 대한 지원 수준(300~500만원)까지 두터운 지원을 받게 된다. 현재 관광·MICE업종에 대한 정부 재난지원금은 100~300만원 수준이다.

지원금 신청접수는 오는 26일 오전 10시부터 5월 14일 오후 6시까지 서울 관광재단 홈페이지 내 전용 웹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이뤄지며, 지원금은 대상 적격여부 확인을 거쳐 5월 10일부터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4월, 관광·MICE업계에 전국 최초로 융자가 아닌 직접적인 재정지원(사업비) 사업으로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그 이후 1년간 4차례, 총 2700여개 업체에 90억 규모의 지원을 실시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서 제한적이나마 백신여권, 트래블버블 등의 논의가 이뤄지면서 관광 재개에 대한 기대감도 조금씩 커지고 있는 고무적인 상황"이라며 "이번 지원을 통해 미약하게나마 관광·MICE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 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서울시는 관광·MICE 업계와 함께 코로나19 종식 이후 다가올 서울 관광의 회복과 도약의 시기에 대한 대비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000개사에 총 100억'…서울시, 관광·MICE '최대 규모' 지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