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원희룡, 김부겸에 "'대깨문' 비판 못하면 총리 집어 던져야"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13: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원희룡 제주도지사 2021.04.13. /사진제공=뉴시스
원희룡 제주도지사 2021.04.13. /사진제공=뉴시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향해 여권의 정책 방향 수정, 강성 친문의 정치행태 개선 등을 요구하며 "이럴 자신도 없으면 인사청문회 전에 자리를 집어 던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18일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김 후보자를 향해 "한때 무척이나 가까웠던 분" "전처럼 형이라고 해야 할지"라고 친근함을 표시하면서도 "형, 총리 청문회 하기 전에 요구할 것은 요구해라. 그게 안 되면 차라리 그만두는 게 나을 것 같다"고 적었다.

우선 원 지사는 "보궐선거 지고도 친문 핵심 윤호중 의원에게 민주당 의원들이 100표 넘게 줘서 원내대표로 뽑은 이 상황에서, 정책 방향 수정할 자신이 없다면 왜 총리직을 맡는지 모르겠다"며 "후보자가 국민들의 분노를 희석하는 쇼를 위한 분장 용품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또 친문 강성 지지층인 "'대깨문' 들의 분노 정치 좀 무너뜨려 달라"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후보자가 한나라당 박차고 떠날 때의 그 기준이면, 지금은 '대깨문' 행태를 비판하고 민주당 박차고 떠날 때"라며 "제발 분노의 정치 좀 누그러뜨려 달라"고 밝혔다.

아울러 "대통령의 퇴임 후 걱정은 그만두자 하라"며 "검찰 수사 막는 거로 모자라 나라 시스템을 무너뜨리는 행태는 이제 그만두게 하라. 윤석열도 이제 '전 검찰총장'인데 중대범죄수사청 더 이상 추진하지 말게 하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당정 협의 잘해서 원내대표하고 이야기 많이 하라. 원구성 협상도 다시 하라고 말해 달라"면서 "그 답 못 받으면 후보자는 '내가 총리 되면 협치와 포용한다'고 어디다 이야기하지 마라"고 거듭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원 지사는 "형이 이 정부의 마지막 총리가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대통령이 바뀌지 않을 것 같으니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