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동네가 달라졌어요”…고창군 '지붕없는 미술관' 사업 완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개 마을에 이색 우편함, 버스정류장, 동물의자 등 눈길
공공미술 프로젝트 추진으로 지역 예술인 일자리 창출 '일석이조'

암벽등반 명소로 유명한 전북 고창군 아산면 할매바위 한쪽에 등반가 형상의 송악(상록의 덩굴식물) 조형물이 설치됐다.© 뉴스1
암벽등반 명소로 유명한 전북 고창군 아산면 할매바위 한쪽에 등반가 형상의 송악(상록의 덩굴식물) 조형물이 설치됐다.© 뉴스1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1.암벽등반 명소로 유명한 전북 고창군 아산면 할매바위. 최근 거대한 바위 한쪽에 등반가 형상의 송악(상록의 덩굴식물) 조형물이 설치됐다. 마치 노란 유채밭에 걸린 달을 오르며 별을 따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2.고즈넉한 고창읍성 자락의 고창읍 모양·천북·동촌·동산마을. 돌담을 따라 걷다 보면 집집마다 걸린 이색 우편함에 눈길이 간다. 성곽을 본떠 만든 고비(서찰함)다. 고창읍성과 함께 살아온 주민들의 자부심이 듬뿍 담겼다.

전북 고창군의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에 일자리를 제공하고, 주민들에게는 일상에서 문화를 즐길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를 모두 만족시켰다는 평가다.

18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에 지속적으로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평범한 일상 공간을 군민들의 쉼과 휴식의 문화공간으로 재생하기 위해 추진된 국가시책 사업이다.

고창에선 지난해 8월부터 도예, 회화, 목공, 조각 등 다양한 분야의 8개 작가팀, 지역미술가 42명이 지역주민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며 함께했다.

고창군 고창읍호암·신월마을(고창읍)=‘별을 따자’ 작품.© 뉴스1
고창군 고창읍호암·신월마을(고창읍)=‘별을 따자’ 작품.© 뉴스1

각 마을별 프로젝트로는 Δ호암·신월마을(고창읍)=‘별을 따자’ 조형물 Δ모양·천북·동촌·동산마을(고창읍) 모양성 우편함 설치 Δ할매바위(아산면)=암벽가 모습을 송악으로 조경하고, 감상할 수 있는 ‘그린바우’ 자연 조형물 설치 Δ마명마을=이색 마을버스 정류장 Δ운곡습지자연생태공원=수달, 다람쥐, 사슴, 고라니 등 동물의자 10점 제작 Δ화산마을(심원면)=하모니2121 석재조형물 제작. Δ신기마을(신림면)=빈 집의 구석진 공간 문화공간 재창조 등 모두 8개 작품이다.

고창군은 이번 공공미술 작품을 통해 그간 무의미했던 마을공터, 빈집, 레저 공간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탄생시키면서 인지도 제고와 함께, 지역 명물장소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하고 있다.

백재욱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낡고 후미진 공간이 예술가들의 손을 통해 힐링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지역 예술인들에게 작으나마 힘이 되고 군민들의 일상 가까이에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문화적 명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