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원웅 "미국이 주도해 한반도 분단" 대북전단법 청문회 비난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2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23일 김원웅 대한광복회장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23일 김원웅 대한광복회장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김원웅 광복회장이 최근 미국 의회의 대북전단금지법 청문회를 두고 "미국이 강권 외교의 수단으로써 '인권'을 사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회장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북전단금지법은 남북 간 적대 완화, 무력 충돌을 막기 위한 법이다. 한반도 평화보다 더 큰 인권은 없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일부 미 정치인들이 한국전쟁 전후 미군의 지휘 아래 있던 군경이 100만명의 민간인을 학살한 전범 행위와 일본군 성노예 문제는 못 본 채하고, 평화를 위한 대북전단금지법을 문제 삼는다"며 "위선적 '인권' 문제 접근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남북 분단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76년 전 한반도 분단은 강대국 패권 정치의 가장 비극적 산물"이라며 "민족 분단의 불행을 안겨준 미국은 한국 국민들에게 역사적 부채가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한국의 우방이 될 수 있는 조건은 단순 명료하다. 한국 정부의 분단 극복 노력에 협력하느냐, 방해하느냐가 그 조건"이라며 "미국은 한국 정부의 분단 극복 노력에 진정성 있는 협력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참된 동맹국이라는 것을 입증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의회 산하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대북전단금지법에 관한 청문회를 열고 한국 정부의 북한 인권 정책을 비판했다. 당시 청문회에서 크리스 스미스 공화당 의원은 "이 법은 반 성경·반 BTS 법"이라는 등 강도 높은 비판이 나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