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티키타카' 장항준 "'꼬꼬무' 제목 이상하고 부담돼 두번이나 거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0: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티키타카' 장항준이 '꼬꼬무' 섭외를 거절했다고 했다.

18일 밤 방송된 SBS '티키타CAR'(이하 '티키타카')에는 '대세' 브레이브걸스와 '꼬꼬무' 스토리텔러 장항준, 장성규, 장도연이 출연했다.

SBS의 교양 프로그램인 '꼬꼬무'(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는 회를 거듭하며 시청률도 고공행진, 화제 속에 방영되고 있다.

'세 사람의 스토리텔러 사이에 분량 경쟁이 있냐'는 물음에 장항준은 "저희 어머니 아버지가 '꼬꼬무'를 보시는데 '오늘 재미있는데 네가 왜 이렇게 안 나오냐. 혼자 하면 안 되냐'고 하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항준은 "원래는 '꼬꼬무' 섭외를 거절했는데 PD가 계속 섭외했다"며 "교양 프로그램이어서 부담도 됐고 프로그램 제목도 좀 이상하게 느껴져서 거절하려고 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PD가 나중에 하게 될지도 모르니 만나서 이야기해보자고 하더라. 나갔더니 PD, 작가 7명이 나와있더라"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제작진은 만나는 게 출연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거절하려면 만나지를 말았어야 한다"고 공감했다.

장항준은 현재는 '꼬꼬무' 출연을 너무 만족한다면서 "지금은 그만 둘 생각이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매그나칩서 본 국가핵심기술 구멍, OLED칩 뒷북 지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