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딸 낳은 적 없는데"…DNA 검사상 딸, 36년만에 만난 쌍둥이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419
  • 2021.04.19 07: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어린 시절 각자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한국계 미국인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재회한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뉴스1
어린 시절 각자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한국계 미국인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재회한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뉴스1
어린 시절 각자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한국계 미국인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재회한 사연이 공개됐다.

16일(현지시간)미국 ABC 아침 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 보도에 따르면 한국계 미국인인 에밀리 부쉬넬(36)과 몰리 시너트(36)는 생후 3개월 만에 각각 필라델피아와 플로리다에 거주하는 유대인 가족에 입양됐다. 너무 어린 시절부터 떨어져 있던 두 사람은 서로의 존재조차 알지 못했다.

두 사람이 재회하게 된 발단은 에밀리의 딸 이사벨(11)이 받은 유전자 검사였다. 올초 딸 이사벨은 엄마 에밀리에게 유전자 검사를 해보자고 말했다. 가족이 더 있을 수도 있다는 이유였다. 이사벨은 "엄마가 입양됐기 때문에 유전자 검사를 해보고 싶었다"며 "엄마 쪽에 가족이 더 있는지 알아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에밀리는 딸의 요구를 내키지 않아했고 결국 이사벨이 대신 유전자 검사를 받게 됐다. 비슷한 시기에 몰리 역시 가족을 알아보고자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어린 시절 각자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한국계 미국인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재회한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뉴스1
어린 시절 각자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한국계 미국인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재회한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뉴스1

이후 몰리가 병원에서 알게 된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그녀의 DNA 검사 결과와 49.96% 일치하는 11세 소녀가 발견됐는데, 딸로 추정된다는 것이었다. 이 11세 소녀는 이사벨이었다.

평생 아기를 낳은 적이 없었던 몰리는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생각하면서도 이사벨과 만났고 자신에게 자매가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이후 몰리와 이사벨의 엄마 에밀리는 문자메시지와 사진을 나누며 연락을 이어갔고, 최근 서로의 36번째 생일날 직접 마주하게 됐다. 무려 36년 만에 이뤄진 극적 재회였다.

에밀리는 "가슴에 있던 구멍이 채워진 기분"이라며 "물론 나를 사랑해주는 가족이 있지만, 뭔가 항상 단절된 느낌이 있었다. 내게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사실은 모든 걸 해결하도록 만들었다"고 기쁨을 감주치 못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1985년 3월 29일 한국에서 태어난 뒤 3개월 만에 미국으로 건너갔다. 두 사람은 곧 함께 한국을 방문에 입양을 가게된 경위 등을 알아볼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