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외교부 "美·日, 집단 대결 선동하며 시대 흐름에 역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필요한 모든 조치 취해 중국의 주권과 안전, 이익 등 지킬 것"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 뉴스1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중국 외교부가 미·일 정상회담과 관련 "집단 대결을 선동하며 시대 흐름에 역행한다"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지난 17일 저녁 대변인 명의의 짦은 입장문을 통해 "대만과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 열도)는 중국의 영토이며 홍콩과 신장에 대한 사무는 순수한 중국의 내정"이라며 "중국은 남해 제도와 그 인근 해역에 대해 주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일 연합 성명은 중국의 내정에 거칠게 간섭할 뿐 아니라 국제 관계의 기본 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했다"며 "중국은 이에 대해 강한 불만 의사를 표명한다. 이미 외교채널을 통해 미·일에 대해 엄정한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미국은 말로만 '자유 개방'을 선동한"며 "실제로는 패거리를 지어 '좁은 울타리'를 만들고 집단대결을 선동한다. 이는 시대 흐름에 완전히 역행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지역과 세계의 절대다수 국가는 평화를 추구하며, 발전을 도모한다"며 "세계인들은 미·일 동맹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해를 끼치는 본질과 계략을 점점 더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외교부는 "우리는 미국이 중국의 우려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하나의 중국이라는 원칙을 준수할 것을 요구한다"며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과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중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며, 중국의 주권과 안전, 이익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일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중국이 민감하게 여기는 대만 문제와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상황, 중국의 해양 영향력 확대에 맞서 미국과 일본이 추진해 온 전략인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대중국 견제 성격의 안보 협의체 '쿼드'(Quad)를 통한 협력 등을 폭넓게 언급했다.

양국은 공동성명에서 센카쿠 열도가 미국의 일본 방어 의무를 규정한 미일안보조약 제5조의 적용 대상이라는 점을 거론하면서 "일본 정부를 약화시키려는 모든 일방적 행동에 반대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