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센병 격리 피해 한국인 가족 60여명, 일본에 보상금 신청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한센총연합회 및 한센인권변호단 회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한센병 회복자들의 '강제낙태' 등에 대한 국가배상청구소송 관련 정부의 항소 포기 및 일괄배상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4.7.7/뉴스1
한국한센총연합회 및 한센인권변호단 회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한센병 회복자들의 '강제낙태' 등에 대한 국가배상청구소송 관련 정부의 항소 포기 및 일괄배상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4.7.7/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일제 강점기 때 일본의 한센병 환자 격리 조치를 인해 피해를 본 한국인 환자 가족 60여명이 일본 정부를 대상으로 곧 보상금 신청을 할 것이라고 18일 교도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센병은 과거 '나병'이라고 불렸다. 일본은 1931년 '나병 예방법'을 만들어 식민지 시절 조선과 대만 등에서 한센병 환자와 가족을 격리했다.

일본 패전 이후에도 격리조치는 1972년까지 유지됐다. 일본의 나병 예방법은 1996년에야 폐지됐다.

지난 2019년 6월28일 일본 구마모토 지방법원은 한센병 환자의 가족들이 일본 정부에 청구한 손해배상 집단소송에서 국가책임을 인정하고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당시 재판부는 일본 정부의 한센병 환자 격리 정책이 인한 인권침해라고 인정하며 환자 가족들이 국민들로부터 편견과 차별을 받았다고 했다.

법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심리적 고통에 대한 보상으로 친자·배우자에게는 180만엔, 형제·동거손자·조카에게는 130만엔씩 지급하게 했다.

교도통신은 이 법이 시행되고 나서 한국인 피해자 가족들이 처음 보상금 신청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대만 피해자 가족 6명은 이미 신청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한센병 피해자 보상 문제를 다뤄온 도쿠다 야스유키 변호사는 일본 정부가 식민지 시대 행위에 대해 보상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일이라고 했다.

도쿠다 변호사는 한·일 양국 관계는 냉랭하지만 인권침해에 대한 보상을 실현하기 위해 한국 쪽 인사들과 긴밀히 협조해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많은 사람이 이번 보상의 의미를 생각해 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