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들은 다 쓰레기냐"…환경운동연합 '아덜'(other) 게시물 논란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8: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8일 환경운동연합이 공식 SNS 계정에 올린 만화. 논란이 일자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사진=환경운동연합 SNS
지난 18일 환경운동연합이 공식 SNS 계정에 올린 만화. 논란이 일자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사진=환경운동연합 SNS
시민단체 환경운동연합이 재활용이 안 되는 플라스틱을 남자아이에 빗댄 만화 게시물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8일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훌라수택 도령'이라는 등장인물을 내세워 플라스틱의 유해성을 강조하는 만화 게시물을 올렸다.

만화에는 한 아버지가 훌라수택 도령에게 "우리집 아덜(other)은 쓰레기가 되는 건가요?"라고 눈물을 흘리며 질문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훌라수택 도령은 "그렇소, 태생부터 그리 정해져 있었소"라고 답했다.

부모님 뒤에 등 돌리고 의자에 앉아 있는 남자아이 머리 위에는 'other'라고 표기돼 있다. 이 아이를 아들과 발음이 비슷한 '아덜'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환경운동연합은 이 만화와 함께 "아덜(other) 운명은 본디 쓰레기통으로 정해진 것을 내 어찌할 도리가 없다"며 "본디 플라스틱은 그 종류가 여럿이라는 사실은 자네도 알고 있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PP. PE, PS, PET. 동일한 무리들이 합치면 재활용의 힘을 빌려 능히 새것으로 환생할 수 있다"며 "그러나 태생이 다른 무리들과 모이면 바로 요단강을 건너게 되는 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각양 각생 무리가 모인 것이 바로 아덜"이라며 "금일 이후로는 아덜을 만드는 일도, 쓰는 일도 없어야 한다. 백성들도 물건을 사기 전에 필히 아덜 표시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비판에 나섰다. 이들은 "아들을 쓰레기라고 비유한 건가? 굳이 이런 비유가 필요하냐", "남성혐오 게시물로 신고했다", "모든 아들이 다 쓰레기라는 거냐"는 등 분노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별다른 공지 없이 만평은 삭제됐지만, 이 게시물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됐다.

환경운동연합측은 '미디어오늘'에 "(만평 캐릭터의 경우) 남성 성별을 염두에 두고 기획했던 것은 아니었다"며 "담당팀을 포함해 내부에서 기획하고 나온 결과물이다. 특정성별을 그렇게 (폄하)할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시민단체로서 남자 캐릭터를 설정하고 '쓰레기'로 지칭한다는 건 있어선 안 될 일"이라며 "그런 의도는 없었으나, 논란이 일고 나서 '그렇게도 읽힐 수 있는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좀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플라스틱 용기 중 'other'라고 표기된 복합 재질은 대다수 재활용이 불가능해 소각이나 매립 처리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