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LB 통산 319홈런' 브루스 은퇴…"꿈 같은 시간 보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8: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역 은퇴를 결정한 제이 브루스. © AFP=뉴스1
현역 은퇴를 결정한 제이 브루스.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메이저리그(MLB) 무대에서 14시즌을 활약하며 통산 319개의 홈런을 날린 제이 브루스(34)가 현역 은퇴를 결심했다.

브루스는 19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를 통해 "힘들었지만 행복했다. 야구를 하면서 꿈 같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며 "어렸을 때부터 꿈꿨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얻었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신시네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브루스는 뉴욕 메츠, 클리블랜드 인디안스, 마이애미 말린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뉴욕 양키스 등을 거쳐 올 시즌까지 1650경기에 출전, 통산 타율 0.244 319홈런 951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데뷔 시즌부터 10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 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로 꼽혔다. 올스타게임에는 3차례 출전했다.

브루스는 "멋진 14년을 보냈다. 그동안 나를 만들어준 동료와 코치, 트레이너, 팬 등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18세에 불과했던 나를 믿어준 신시내티를 비롯, 내가 속했던 모든 구단에도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다"며 "앞으로는 야구 팬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런 분 뉴욕 양키스 감독은 "브루스는 진정한 프로"라며 "지켜본 결과 그는 굉장히 훌륭한 사람이다. 그의 앞날을 응원하며 오늘은 브루스에게 자랑스러운 하루가 될 것"이라고 후배를 응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