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방어로 둔갑한 부시리 찾아낸다'...식약처 식품 진위판별법 확대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어로 둔갑한 부시리 찾아낸다'...식약처 식품 진위판별법 확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6년간 유전자 분석법을 통해 개발한 식품원료 118종의 진위 판별법을 '식품 중 사용원료 진위판별을 위한 유전자 분석 방법(Ⅱ)'에 담아 발간·배포한다고 19일 밝혔다.

유전자 진위 판별법은 민어·홍민어, 방어·부시리처럼 생김새가 비슷해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식품원료를 비싼 원료로 속여 판매하거나 조리·가공에 사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개발한 분석법이다.

분석법이 개발된 식품은 △민어, 방어, 감성돔, 대하 등 동물성 원료 57종 △초석잠, 가시오갈피, 밀크씨슬 등 식물성 원료 61종이다.

개발된 판별법은 종 특이적 유전자 부위를 증폭하는 중합효소연쇄반응(Species-specific PCR)을 이용해 가공 후에도 유전자가 남아있는 경우 판별이 가능하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짜식품 판별법을 지속 개발할 계획"이라며 "이번에 마련한 분석법을 지방자치단체, 유관 검사기관, 산업체 등에서 유통식품 진위 판별에 적극적으로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판별법 관련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mfds.go.kr〉법령·자료〉자료실〉매뉴얼·지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매그나칩서 본 국가핵심기술 구멍, OLED칩 뒷북 지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