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아이오닉5' 中시장 상륙…"전기차 시장 판도 바꿀 것"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11: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된 아이오닉5와 투싼.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된 아이오닉5와 투싼.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중국시장에 첫 공개했다.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전기차 모델을 투입해 중국 전기차 시장을 본격 공략하겠다는 목표다.

19일 현대차는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사업전략과 함께 아이오닉5를 선보였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 '고객의 삶에 혁신적이고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주제로 참가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최초로 적용한 차량이다. 독창적인 외관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으로 공간 활용성을 높인게 특징이다. 1회 충전 시 최대 429km 주행이 가능하며 350KW급 초급속 충전을 통해 5분만 충전으로 최대 약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도 출시해 오는 2030년까지 총 13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된 현대차 E-GMP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된 현대차 E-GMP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이와 함께 현대차는 앞서 공개했던 중국시장 공략 4대 전략도 이 자리에서 다시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전동화 확대 △수소 기술 강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현지 기술력 강화 등을 핵심으로 내걸며 중국 시장 내 비전을 재강조했다.

리홍펑 현대차 브랜드 및 판매부문 총괄은 이날 모터쇼 보도발표회에서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 전용 전기차를 중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자리"라며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중국에서의 전기차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모터쇼에서 현대차는 △아이오닉5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볼 수 있는 아이오닉 존 △2020 WRC 우승차인 i20 Coupe를 전시한 N 존 △넥쏘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전시한 HTWO 존 △투싼 L과 i-GMP가 적용된 아반떼 등 중국 전용 기술력을 엿볼 수 있는 HSMART+ 존 등 4개 존을 운영한다. 차량의 경우 아이오닉5, 넥쏘, 밍투EV, 펠리세이드등 총 15대를 현장에 전시할 방침이다.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된 현대차 넥쏘.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된 현대차 넥쏘.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