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000피 고맙다" 올 1분기 ELS 미상환 발행잔액 23% 감소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11: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예탁결제원 /사진=외부
한국예탁결제원 /사진=외부
올해 1분기 상승장의 영향으로 ELS(주가연계증권) 시장도 조기 상환에 힘입어 발행량을 늘리는 모습이다.

19일 한국예탁결제원이 발표한 '2021년 1분기 ELS 발행·상환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미상환 발행잔액은 55조7753억원으로 전년동기(72조3274억원) 대비 22.9% 줄었다.

미상환 발행잔액이 줄었다는 의미는 조기·만기 상환 요건을 충족한 ELS가 늘었다는 의미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COVID-19)의 여파로 우리증시가 폭락을 겪은데 반해 올해 1분기 코스피지수 3000을 돌파하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ELS시장에도 활기를 준 것으로 풀이된다.

1분기 ELS 발행종목수는 4627개로 전년보다 1.3% 늘고 발행금액은 발행금액은 18조80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 줄었다.

사모형 ELS 발행 증가가 눈에 띈다. 사모 발행금액은 2조1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3.0% 늘었다. 다만 전체 ELS가운데 공모형 ELS 비중이 86.9%, 사모형 ELS가 13.1% 를 차지한다.

대부분의 ELS는 개별 종목 대신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발행금액의 78.4%가 해외 및 국내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삼는 ELS였다. 국내 개별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국내주식연계ELS는 13.6%( 2조5527억원)에 불과했다.

ELS를 가장 많이 발행한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으로 1분기동안 2조3733억원어치 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탁원에 따르면 상위 5개 증권사의 ELS 발행금액은 11조4295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18조8081억원)의 60.8%를 차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