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1월 집단면역' 목표만 있고, 속 시원한 백신 얘긴 없다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1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해누리타운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관내 만 75세 이상 어르신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해누리타운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관내 만 75세 이상 어르신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미국이 화이자와 모더나 등 코로나19(COVID-19) 백신의 자급 수급 우선 계획을 밝히면서 이들 백신을 국내 도입하겠단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 미국이 이들 백신을 먼저 사용하게 될 경우 우리의 백신 수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 보건당국은 이런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 '오는 8월 국내 제약사가 코로나19 백신을 대량 위탁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실제 생산까지는 해결해야할 문제가 산적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히려 정부의 설익은 발표 탓에 시장에서는 다양한 백신과 기업들이 후보에 오르며 혼란이 생겼다. 국내 일부 기업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지만 올해안에는 백신 접종이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11월 집단면역'이라는 정부의 백신 접종 목표가 실패할 것이란 의견도 커지는 상황이다.



대량 위탁백신 놓고 스무고개


19일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국내 대량생산 사실을 발표한지 5일이 지났지만 아직 위탁생산을 맡은 제약사와 백신이 어떤 것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지난 15일 백영하 범정부 백신도입TF 백신도입총괄팀장은 "국내 A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된 백신을 생산하는 것과 관련해 구체적 계약 체결이 현재 진행되는 거로 안다"며 "8월부턴 승인된 백신이 국내에서 대량으로 생산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후 업계에서는 해당 기업과 백신에 대한 관심이 치솟았고, 백신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오르기도 했다. 대량 위탁생산 백신이 초미의 관심사가 된 것은 위탁생산이 국내 백신 수급의 숨통을 트는 열쇠가 될 수 있었서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업이 국내 제약사에 기술이전을 하고, 이를 국내 제약사가 위탁생산할 경우 국내 제약사는 판권을 갖게되고 수급도 대응할 수 있게된다.

앞서 노바백스 백신이 각광을 받았던 것도 SK바이오사이언스 (146,000원 상승500 0.3%)가 이러한 방식으로 노바백스 백신을 공급하기 때문이다.



모더나·코비박으로 무게 실려


공교롭게도 정부 발언 다음 날 국내 한 제약사가 스푸트니크 V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히면서 스푸트니크V가 강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이에 정부는 "스푸트니크V 백신과 관계된 사항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정부는 계속해서 해당 백신과 제약사가 어떤 것인지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스푸트니크V가 후보에서 제외되면서 미국 모더나 백신이 후보로 급부상했다. 이미 2000만명 분 도입이 예정된 데다 해당 물량의 유통사도 국내 핵심 백신 생산사인 GC녹십자 (352,500원 상승4000 -1.1%)가 맡아서다.

시장에서도 모더나 백신이 국내에 위탁생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박병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모더나는 지난 15일 백신데이에서 한국 자회사 설립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언급했다"며 "한국에 자회사가 설립된다면 한국기업을 위탁생산(CMO)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또 다른 러시아 개발 백신으로 분류된 코비박도 빼놓을 수 없는 후보다. 마침 이 백신의 국내 생산 점검을 위해 지난 달 러시아 관계자들이 GC녹십자 생산시설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사, 백신 개발 끝까지 한다


백신 수급의 물꼬를 트기 위해 국내 업체들도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업체는 5곳이다. 가장 속도따 빠른 곳은 임상 2a상을 진행 중인 제넥신 (96,100원 상승600 -0.6%)이다. 제넥신은 올해 말에 임상 2상을 끝내고 조건부 허가를 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임상 2a상 결과는 오는 7월 나올 예정이다.

셀리드 (85,700원 상승3800 -4.2%)는 이달 대한약학회에서 코로나19 백신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 120명을 대상으로 임상 2a상 투약을 시작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후보물질 2개를 개발 중이다. 'NBP2001'의 임상 1상은 마친 상태다. 또다른 후보물질 'GBP510'의 임상 1·2상도 진행 중이다.

진원생명과학 (19,350원 상승250 1.3%)은 지난해 12월 임상 1·2a상을 승인받고 1차 투약을 마쳤다. 현재 2차 투약이 진행 중인 임상은 상반기 내에 끝날 예정이다. 진원생명과학은 연말에 3상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1월 임상 1·2상 승인을 받은 유바이오로직스 (56,200원 상승900 1.6%)는 현재 임상을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