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형부가 공장장 전자제품 70% 싸게"…맘카페 엄마들 울린 30대 구속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13: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북 문경경찰서..(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경북 문경경찰서..(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문경=뉴스1) 최창호 기자 = 경북 문경 경찰서는 19일 '전자제품을 싸게 판다'는 허위 글을 올려 금품을 가로챈 혐의(상습사기)로 30대 여성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전국을 돌아다니며 지역 맘카페에서 친분을 맺은 피해자들에게 '전자제품을 70%까지 싸게 사게 해 주겠다'며 물건 값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물품 대금을 입금한 후 물건을 받지 못한 피해자들에게 "형부가 모 대기업 공장장이어서 특별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속였다.

경찰 관계자는 "A씨로부터 속은 사람이 수십명이며 피해 금액은 1억원이 넘는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캐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