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보]文대통령 "국민질책 쓴 약 여겨, 부족한 것 고치겠다"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14: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수보회의 첫 참석한 이철희 정무수석. 2021.04.19.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수보회의 첫 참석한 이철희 정무수석. 2021.04.19.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우리 정부는 임기 마지막 날까지 흔들림 없이 국민과 역사가 부여한 책무를 다 하자는 다짐을 새롭게 한다"며 "국민의 질책을 쓴 약으로 여기고 국정 전반을 돌아보면서 새 출발의 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지금까지의 성과는 더욱 발전시키고 부족한 것은 채우고 고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적으로 엄중한 상황 속에서 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우리 정부는 한 순간도 쉬지 않고 앞만 보고 달려왔다"며 "불평등이 심화되고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시대적 상황에서 정부는 더불어 잘 살고 역동적으로 성장하는 혁신적 포용국가로 나가기 위해 매진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사회 구조를 대전환하려는 우리 정부의 노력은 고용사회 안정망 구축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을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로 진화해나가면서 선도형 경제의 진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정부 출범 초기부터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 상황에 직면했지만 평화의 신념을 한 순간도 놓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으로 조심조심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전쟁 위기를 걷어내고 세 번의 남북정상회담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는 성과를 거뒀다"며 "현재 교착상태에 머물러 있지만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숙고의 시간이라 생각하고, 대화 복원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