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데뷔 14년 다비치 "서로 한결같이 안 맞아, 싸우진 않는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15: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다비치 /뉴스1
가수 다비치 /뉴스1
듀오 다비치의 이해리와 강민경이 서로 한결같이 맞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다비치는 19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새 디지털 싱글 '그냥 안아달란 말야'를 홍보하며 입담을 뽐냈다.

데뷔 14년차에, 연습생 생활까지 하면 총 17년 이상 함께 했다는 두 사람은 서로의 호흡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해리는 "시간이 지나도 어쩜 이렇게 안 맞나 싶다. 정말 한결같이 안 맞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민경 역시도 "지독하게 안 맞는데 그게 맞는 것"이라며 "서로 원하는 이상향이 너무 달라 부딪힐 일이 없다"고 설명하며 우정을 과시했다.

두 사람은 또 "진짜로는 안 싸운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이해리는 "우리는 투닥투닥한다. 대화 자체를 목소리의 언성이 높은 상태로 해서 처음 보는 스태프들은 싸우는 줄 안다. 그냥 의견을 조율하는 상태다"라고 말했다. 강민경도 "우리는 아무렇지 않은데 뒤에 있는 분들이 조용히 하시더라. 싸해지는 게 있나 보다"라며 웃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