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심장 수술받은 남편, 딸 두고 집 나간 16세 연하 아내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18: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서장훈, 이수근/사진=뉴스1
방송인 서장훈, 이수근/사진=뉴스1
집 나간 아내를 기다리고 있는 남편의 사연이 공개된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집 나간 아내를 붙잡을 수도, 이혼할 수도 없는 상황에 빠진 의뢰인이 등장한다.

최근 녹화에서 결혼 6년 차에 딸을 둔 의뢰인은 자신의 16세 연하 아내가 집을 나갔다고 털어놨다.

아내가 집을 나간 건 의뢰인이 심장 수술을 받은 지 2달 째. 그는 당시에 대해 "죽다가 살아났다"며 "수술 이후 여전히 몸이 좋지 않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어 "재수술하면 다시 못 일어날 수 있다더라"라며 "나는 가면 그만인데 딸은 어떡하냐"고 눈물을 보였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몸도 안 좋은 상황에서 이렇게 얘기해서 미안한데…"라며 조심스럽게 아내의 속마음을 분석했다. 이어 현재 상황을 꿰뚫어보는 질문을 던졌고, 예상대로 의뢰인은 현재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결국 서장훈은 "내가 형으로서 얘기하는데"라며 의뢰인에게 현실 조언을 건넸고, 이수근 역시 "달달한 말은 약이 될 수 없다"며 의뢰인을 위해 쓴소리를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