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친구들이 다 깨서…" 손담비, 와인잔만 102만원 쇼핑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1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손담비/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가수 손담비/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가수 손담비가 와인잔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뽐냈다.

지난 16일 손담비 유튜브 채널 '담비손'에는 '담지손의 잔 FLEX'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해당 영상에서 손담비는 아기자기한 아이템들로 가득한 인테리어 숍에 방문했다. 그는 독특한 제품 디자인에 감탄하며 와인잔 쪽으로 갔고, "우리집에 술 마시러 오는 친구들은 왜 그렇게 잔을 깰까?"라고 말했다.

이어 "진짜 여덟 개를 샀는데 다섯 개를 깼다"며 "이제 우리 집에는 와인잔이 없어서 너무 화 나고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손담비가 원하는 와인잔들은 대부분 인기가 높은 제품들로 재고가 없었고, 그는 컴퓨터로 디자인을 확인 후 아이스버킷과 함께 다수의 와인잔을 주문했다.

이후 손담비는 102만 4000원이라는 가격을 확인 후 "실화인가?"라며 당황스러운 웃음을 지었다.

며칠 뒤 주문했던 소품들을 받은 손담비는 생각보다 큰 사이즈의 아이스버킷을 보며 "이거 얼음 넣는 것 아니냐. 꽃병으로 써도 되겠다"며 "컴퓨터로 보고 사면 오류가 있을 수 있으니까 꼼꼼하게 확인해야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