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먼저 오는 차 산다" 아이오닉5·모델Y 사전계약 둘다 걸어둔 사람들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05: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현대자동차는 23일 온라인으로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세계 최고 수준의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하고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구성할 수 있는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반영해 전용 전기차만의 가치를 극대화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2021.02.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현대자동차는 23일 온라인으로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세계 최고 수준의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하고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구성할 수 있는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반영해 전용 전기차만의 가치를 극대화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2021.02.23. photo@newsis.com
"아이오닉5든 모델Y든 먼저 오는 차를 사겠다"

올해 아이오닉5와 모델Y를 동시에 사전 계약을 걸어둔 A씨(50)의 말이다. A씨 같은 '중복 고객'들을 잡기 위해 현대차 (229,000원 상승500 -0.2%)는 자동차 반도체 공급난 등 여러 악재에도 출시 목표를 맞췄다. 테슬라도 모델3는 인도를 이미 시작했고 이달 말에 모델Y를 받는 고객도 나올 전망이다.

전기차 수요가 공급보다 크게 앞서고 있기 때문에 전기차의 빠른 생산, 고객 인도가 단순히 보조금 선점을 넘어 제조사 판매량까지 좌우한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보조금' 경쟁을 넘어서 '소비자 쟁탈전'까지 이어지는 모양새다.

19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날 아이오닉5가 공식 출시돼 사전 계약한 소비자들부터 순차적으로 정식 계약 절차를 진행 중이다. 각 트림별 가격이 확정돼 어떤 옵션을 넣고 뺄 것인지, 결제 방식은 어떻게 진행하는지 등을 확정하는 단계다. 전기차 보조금 공모(신청)는 오는 21일부터다. 보조금과 각종 세제 혜택을 받으면 서울시 기준 아이오닉 5 롱레인지 모델의 가격은 3780만원이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구동 모터 생산 설비 문제 등이 겹쳐 이달 아이오닉5 생산량을 기존 목표치 대비 4분의1로 줄인 바있다. 이달말 공식 출시도 미뤄질 수 있다는 일부 예측이 있었지만 출시 목표는 달성한 상태다.

테슬라 모델3·모델Y 고객 인도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이에 맞춰 아이오닉5를 출시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지난해 순연됐던 모델3 물량까지 겹치면서 남은 전기차 보조금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어서다.


테슬라 차량 등록 올해 1분기 3232대…"이대로라면 아이오닉5·EV6 일부 고객 보조금 수령 어려워"


"먼저 오는 차 산다" 아이오닉5·모델Y 사전계약 둘다 걸어둔 사람들
현재까지는 사실상 테슬라가 전기차 보조금을 독식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차량이 출고된 후부터 신청할 수 있기 때문이다. 테슬라 차량 고객 인도는 계획대로 진행된 것에 반해 현대차는 대내외적 문제로 양산에 차질이 생겼다. 카이즈유 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테슬라 차량 등록대수는 3232대다.

문제는 남은 전기차 보조금이 넉넉지 않다는 점이다. 세금이 투입되는 전기차 보조금 혜택이 수입차에만 집중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대로라면 아이오닉5를 사전 계약한 일부 고객은 보조금 지원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올해 7월 출시 예정인 기아 EV6 고객의 보조금 수령 가능성은 더욱 낮아진다.

전기차 보조금은 중앙정부와 지자체로부터 동시에 받을 수 있다. 환경부에서 산정하는 자동차 모델별 '국고보조금'에 각 지자체에서 정하는 '지방보조금'이 합산하면 총 보조금 액수가 나온다.

정부는 올해 1월 전기차 보조금 체계를 대폭 개편하면서 전기차(승용+화물+승합) 보급 목표 대수를 12만1000대로 정했다. 이중 모델Y, 아이오닉5 등 전기승용차의 목표는 총 7만5000대인데 지자체 보조금 지급 대상은 7만대다.


"현대차 아이오닉5 생산속도 vs 테슬라 물량 확보 속도"…'양산능력'이 시장 향방 가른다


 [안성=뉴시스]배훈식 기자 =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핏(E-pit)이 시범 운영에 들어간 15일 오후 경기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안성휴게소에서 한 전기차 운전자가 충전을 하고 있다. 2021.04.15. dahora83@newsis.com
[안성=뉴시스]배훈식 기자 =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핏(E-pit)이 시범 운영에 들어간 15일 오후 경기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안성휴게소에서 한 전기차 운전자가 충전을 하고 있다. 2021.04.15. dahora83@newsis.com
그러나 지자체의 보조금 예산이 충분치 못한 상황이다. 환경부는 서울시 전기차 승용차 보조금 지원 대수를 1만대로 정했지만 실제 서울시가 지원하는 전기차 대수는 5067대다. 환경부가 제시하는 목표치만큼 지자체 예산이 뒷받침해주지 못하는 것이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이미 서울시에서만 4283대가 보조금 신청을 접수한 상태다. 서울시 전체 지원 대수 중 84.5%에 달하는 수치다. 소비자는 전기차 보조금이 소진되면 1000만원이 넘는 돈을 내면서 전기차를 받거나, 차량 인도를 내년으로 미루는 방법밖에 없다. 완성차 업계 안팎에서 보조금 추경이 필수라고 입을 모으는 이유다.

정부는 5~6월 전기차 보조금 관련 추경을 지자체별로 실시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보조금 추경안이 각 지자체 의회를 통과할지는 미지수다. 실제로 서울시의 경우 지난해 9월 보조금이 소진돼 전기차 보조금 추경을 실시했지만 전기상용차·이륜차 예산만 확충됐다.

현대차의 전기차 양산 능력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업계 분석이 나온다. 현재 차량이 출고되고 새 번호판을 지급받아야지만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방식이라 차를 빨리 만들수록, 고객에게 빨리 넘길수록 보조금 수령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또 현대차 아이오닉5와 테슬라 모델3·Y 사전계약을 동시에 걸어둬 '회색지대'에 있는 고객이 많다는 점도 크다. 약 4만명의 사전계약 고객 중 현대차·테슬라 복수 계약을 걸어 '먼저 인도받은 차량'을 구매하겠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추경이 있다고 하더라도 보조금은 한정적인만큼 '현대차의 아이오닉5 생산속도가 더 빠르냐, 테슬라의 수입 물량 확보가 더 빠르냐'의 싸움이 됐다"며 "결국 완성차 업체의 기본인 '양산 능력'에 따라 올해 전기차 시장 구도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