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자 신인상 이선우 "받을 사람 없어 받았단 말 안 나오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20: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남자 신인상 김선호 "다음 시즌 한 자리 차지하겠다"

이선우(KGC인삼공사)가 1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시상식에서 신인선수상 수상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2021.4.19/뉴스1
이선우(KGC인삼공사)가 1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시상식에서 신인선수상 수상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2021.4.19/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KGC인삼공사 이선우와 현대캐피탈의 김선호가 각각 여자부와 남자부 신인상을 수상했다. 두 선수는 신인상 수상자답게 패기 넘치는 소감으로 수상의 기쁨을 표했다.

이선우와 김선호는 1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시상식에서 이번 시즌 신인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선우는 31표 중 28표를 차지하며 한미르(현대건설·2표)를 큰 차이로 앞섰다. 1표는 기권표였다.

김선호는 23표를 얻어 소속 팀 동료 박경민(8표)을 제쳤다. KGC인삼공사와 현대캐피탈 모두 통산 2번째로 신인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김선호(현대캐피탈)이 1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시상식에서 신인선수상 수상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2021.4.19/뉴스1
김선호(현대캐피탈)이 1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시상식에서 신인선수상 수상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2021.4.19/뉴스1

이선우는 "신인이라서 기회를 받은 게 아니라 '이선우라서' 기회를 받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당찬 소감을 밝혔다.

이선우는 프로 첫 시즌을 마친 소감을 되돌아보며 "처음엔 그냥 들어간다는 것 자체가 좋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부족함을 느낀 시즌이었다"며 "(신인상을 받을) 후보가 없어서 내가 받았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2년차에도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캐피탈 김선호는 "프로 무대에서 한 번 밖에 받지 못하는 상을 받아 영광스럽다"고 신인상 소감을 밝힌 뒤 "첫 시즌이다 보니 많이 떨렸는데 점차 경기를 치르면서 적응해나갔다"고 덧붙였다.
?
김선호는 "감독님이 믿어주신 덕에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며 다음 시즌 한 자리를 차지해서 우리 팀이 더 높은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