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범계, 윤석열 전후 비교 "검찰 조직적 저항, 요즘 나아졌다"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08: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박범계 법무부 장관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물러난 이후 검찰의 조직적 저항과 내부 분위기에 대해 "요즘은 좀 나아졌다"며 "요즘 느끼는 솔직한 소회"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지난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검찰의) 조직적 저항이 제가 느끼기로는 지금으로부터 한 달여 전과 지금은 좀 상이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장관에게 "검찰의 모습을 보면 '언론플레이'를 하면서 개혁에 조직적으로 저항하는 게 아닌가 싶다. 법무부 수장으로서 검찰의 조직적 저항을 피부로 느끼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윤 전 총장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그가 물러나기 이전인 "한 달여 전"을 언급하며 "(그때와 비교해) 조직적 저항이라고 하는 부분은 현실적으로 나아지지 않았을까 (한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4일 검찰총장직에서 내려왔다.

검찰개혁에 대해 박 장관은 "제도적 개혁이 검찰 조직문화로 깊숙이 자리를 잡기 위해선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며 "아직 구습이 있는 게 사실이고, 제가 특별히 문제의식을 갖는 건 피의사실공표 문제, 특정 언론과 유착 문제, 직접수사에 남아있는 관행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 예시로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을 든 박 장관은 "몇몇 특정 사건이 과도하게 부각되고 조명받으며 전체적 검찰의 행정이 상당 부분 몰이해 되고 폄훼되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