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예지, 학창시절 질문에 "아이들 수준 안 맞아…왕따마냥 지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09: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서예지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배우 서예지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배우 서예지가 '김정현 조종설'에 이어 학폭, 학력위조, 갑질 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과거 학창시절에 대해 이야기한 인터뷰가 재조명 받고 있다.

서예지는 2016년 1월 방송된 '아리랑TV'에서 진행자가 "학창시절 기억에 남는 게 있냐"는 질문을 하자 "학창 시절에 딱히 기억 남는 건 없다"며 공부에 대한 압박감만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친구들과 우르르 수다 떠는 성격이 아니다. 친구들 사이에서도 별명이 '할머니'였다"며 "아이들 수준에 맞춰서 대화하기보다는 대학 등 미래의 꿈에 대해 얘기했다. 그래서 그런지 애들이랑 안 맞았다. 친구도 소수밖에 없다. 왕따마냥. 그런데 저는 그런 게 좋다"고 말했다.

지금도 변한 게 없냐는 질문에 서예지는 "더 심해진 것 같다"며 "세상을 많이 산 할머니 같은 마음이 더 심해졌다"고 했다.

한편 서예지는 최근 과거 연인 김정현과 대화 내용이 공개되면서 '김정현 조종설'에 휩싸였다. 이밖에도 스태프 갑질, 학력 위조, 학교폭력 의혹에도 휘말렸다. 이후 서예지는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를 통해 의혹을 부인했지만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