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종인 "윤석열, 새 세력과 출마하면 국민의힘 합세할수도"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0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제공=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제공=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새로운 정치 세력을 갖추면 그 자체가 대통령 후보로서 준비하는 것 아닌가"라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이는 제3지대와 다른 개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해 "앞으로 어떻게 (행보를) 전개할 것이냐만 남았다"며 "윤 전 총장에 대한 국민적 지지도가 20% 이상 30% 가까이 나오니까 '그(별의) 순간'을 포착한 것만큼은 틀림없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에 대해 "국민의힘 자체적으로 대통령 선거를 준비하고 있으면 국민의힘을 따라가는 후보가 생길 수도 있고, 외부에 큰 대통령 후보가 새로운 정치 세력 갖고 대통령 출마하면 거기에 국민의힘이 같이 합세할 방법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으로부터) 아무 연락이 없다"며 자신과의 만남에 대해서 일축했다.

아울러 비대위원장으로 이끌었던 국민의힘에 대해 "이번에 대승의 요인이 뭔가, 왜 여당이 패할 수밖에 없었는가를 제대로 분석해서, 당이 내년에 대선을 준비하는 과정에 이걸 어떻게 우리 확고한 지지기반으로 만들 것인지가 우리의 일차적 과제"라며 "(국민의힘에서) 야권통합, 합당 이야기가 나오는데 과연 정상적인 정당인가"라 지적했다.

국민의힘이나 윤 전 총장을 도울 생각이 있냐는 진행자 질문에 김 전 위원장은 "난 솔직히 정치를 그만하려고 한다"면서도 "나라의 장래를 위해서 내가 일정한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면 그때 가서 생각해보고 결심할 것이다. 국민의힘도 그렇고 윤 전 총장도 그렇고 양쪽이 어떻게 결심하는지를 지켜봐야 된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