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각장애인 위한 '관광 가이드북', 우리가 만들어요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09: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장애인의 날' 맞아 무장애 여행 콘텐츠 제작 캠페인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별한 관광가이드북' 내지. /사진=한국관광공사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별한 관광가이드북' 내지. /사진=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다음달 31일까지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별한 관광가이드북' 선물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특별한 관광가이드북은 관광취약계층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관광지인 '열린관광지' 중 △고령 대가야 역사테마관광지 △부여 궁남지 △전주 한옥마을 △수원 화성 △거제 칠천량 해전공원 등 다섯 곳을 점자와 큰 글자, 음성 등으로 소개하는 책자다.

특히 궁남지의 연꽃와 장안문 성곽 등 관광지를 상징하는 소재를 만지며 형태를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 간접 경험 효과를 높였다. 이번 캠페인은 이 같은 상징물을 촉각으로 느낄 수 있는 페이지를 직접 제작하는 활동으로 네이버 해피빈 '가볼까'에서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참가자들은 가이드북 제작 재료를 집에서 받아 제작영상을 참고해 관광지별 촉각 부품을 부착해 가이드북을 완성하면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500권의 가이드북은 전국 시각장애학교, 특수학교(학급), 공립도서관, 시각장애인단체 등에 배포된다.

박인식 공사 관광복지센터장은 "앞으로도 열린관광지를 소재로 다양한 무장애 안내 콘텐츠를 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