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빅씽크, 유방암 환자 증상관리 앱 '위피치' 선봬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1: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빅씽크, 유방암 환자 증상관리 앱 '위피치' 선봬
바이오제약사 빅씽크 테라퓨틱스는 유방암 환자의 증상 관리를 돕는 앱(응용프로그램) '위피치(WEPEACH TM)'를 공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앱은 구글·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위피치는 유방암 환자의 건강관리를 돕기 위해 개발된 소프트웨어다. △나의상태기록 △내원일정추가 △복약정보추가 △증상대처방안 △게시판 등이 앱 내 주요기능이다. 중앙대학교 한덕현, 김선미 정신의학과 교수와 김민균 유방외과 교수 등이 앱 개발 과정에서 자문을 맡았다.

위피치는 오는 10월께 국내 허가가 기대되는 유방암 치료제 네라티닙과 병행해 사용될 계획이다. 네라티닙(Nerlynx®)은 HER2 양성 유방암의 재발과 뇌전이 위험을 낮춘 최초의 연장보조요법 경구제로, 2017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빅씽크는 지난해 5월 네라티닙의 개발사 푸마 바이오테크놀로지와 계약을 맺고 국내 상용화 독점권을 확보했다.

한미경 빅씽크 대표는 "위피치의 경우 유방암 환자의 증상 및 심리상태 등 연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신질환쪽 DTx로 확장 개발도 논의 중"이라며 "항암제뿐만 아니라 DTx 제품수를 늘려나가 두 사업 부분 간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했다.

빅씽크는 국내에서 최초로 강박장애(OCD) 디지털치료제 '오씨프리'로 미국에서 탐색임상을 준비 중이다. 지난 15일(미국 현지시간) 오씨프리의 탐색임상을 위한 IRB(임상연구윤리심의위원회) 신청을 마쳤고, 내달 중 미국 내 3개 지역에서 만 18세 이상 강박장애 환자 모집에 나설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