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산박물관, 4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로 '피리로 만나는 세상' 마련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0일 오후 5시

부산박물관 전경(부산박물관 제공) © News1 DB
부산박물관 전경(부산박물관 제공) © News1 DB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박물관은 4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로 오는 30일 오후 5시부터 50분간 부산박물관 대강당에서 '피리로 만나는 세상'을 마련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소리연구회 소리 숲’의 대표이자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이수자인 김지윤과 클라리네티스트 유지훈의 협연으로, 국악 관악기 피리와 양악 관악기 클라리넷이 만나 함께 빚어내는 동서양 피리의 이색적인 하모니를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관람객들은 Δ희망가 Δ돌아와요 부산항에 Δ칠갑산 ΔMy Way Δ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도깨비 OST) Δ고맙소 Δ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Δ아리랑 등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다양한 피리 연주곡을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해설을 곁들이면서 공연에 대한 몰입도와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사전 관람 신청자 67명(선착순)만 입장할 수 있다.

관람 신청은 오는 26일 오전 10시부터 29일 오후 3시까지 부산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공연 당일은 잔여 좌석만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부산박물관은 마스크 착용, 발열 확인, 손소독,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인식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송의정 부산박물관장은 "동·서양의 피리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박물관에서 바쁜 일상을 잊고 한걸음 쉬어가는 시간을 가지시기를 바란다"며 "매월 마지막 금요일에 개최되는 부산박물관의 ‘문화가 있는 날’ 공연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