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해 첫 "G-FAIR' 온라인 전시회로 인도 공략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0: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1~23일 뷰티·헬스, 전기·전자, 산업·건축 분야 등 도내 中企 90개사 참여 1대1 상담

'2021 경기우수상품 해외전시회(G-FAIR) 인도'를 시작으로 올해 해외 지페어(G-FAIR)가 21일 시작된다. 경기도 대표 단독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이다.

올해 13회째를 맞는 '지페어 인도'는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온라인 전시회와 연계해 개최된다. 현지 바이어는 인도 자사 사무실에서, 도내 기업들은 수원라마다 호텔에 마련된 상담장에서 온라인 화상시스템으로 실시간 상담하는 방식이다.

이번 '지페어 인도'는 인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트레이드 인디아'의 플랫폼을 활용해 G-FAIR 가상 온라인 전시장(live.koreasourcingfair.in)과 전시 부스를 구축, 마치 실제 전시장에서 전시·상담이 이루어지는 효과를 보이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해외 현지 바이어는 한국에 오지 않고도 온라인 공간의 기업 부스 내 비치된 인증서, 동영상 및 카탈로그를 살펴보고 구매·계약을 결정할 수 있다.

도는 원활한 수출상담을 위해 전시회 기간 동안 통역 지원 및 사후 샘플배송 무료지원을 통해 비대면 상담의 한계를 보완할 계획이다.

이번 지페어 인도의 참가기업은 90개사로, 뷰티·헬스, 생활소비재, 전기·전자, 산업·건축 분야의 인도 바이어와 1대1 화상 수출상담을 할 예정이다.

인도에서 참가하는 주요 구매업체에는 포춘 500대 기업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자회사인 '릴라이언스 리테일(Reliance Retails)', 가전제품 전문기업인 '고드리지 엔 보이스(Godrej & Boyce)', 소비재 유통업체인 '빅바스켓(bigbasket)' 등 750개사가 포함돼 눈길을 끈다.

또 약 2800명의 바이어가 '지페어 인도' 온라인전시회 사전 등록을 마쳤다. 도내 기업의 개별 부스를 방문한 뒤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도내 기업과 실시간 채팅 또는 화상으로 수출상담도 가능하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13억 인구의 거대 시장인 인도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4위 수출국이자 13위 수입국이다. 특히, 신남방정책의 핵심거점 국가로 우리 중소수출기업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지페어 인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인도 시장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2020 G-FAIR 인도'에서는 총 89개사의 도내 기업과 현지 바이어 750개사와 수출상담을 통해 6300만 달러 규모의 상담 성과를 거둔바 있다.

도는 올해 'G-FAIR 도쿄'를 6월, 'G-FAIR 중국'을 7월, 'G-FAIR 호치민'을 11월에 차례로 개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통상진흥팀(031-259-6139)으로 문의하면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