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웨이 '자율주행차' 공개하자…中 관련주 연이틀 상한가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화웨이 '자율주행차' 공개하자…中 관련주 연이틀 상한가
화웨이가 자율주행차를 발표하자 19일 중국 자율주행 관련주들이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중국 증시가 들썩이고 있다.

지난 17일 저녁 화웨이가 베이징자동차의 'ARCFOX'와 공동개발한 자율주행 전기차 '알파S 화웨이 HI'를 발표했다. 가격은 기본형이 38만8900 위안(약 6600만원)에 달할 정도로 프리미엄 시장을 노리고 있다.

19일 중국 증시에서 베이징란구, 샤오캉주식 등 화웨이와 자율주행 전기차를 공동개발 중인 종목은 줄줄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베이징란구, 샤오캉주식은 20일에도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중국 현지매체인 증권시보에 따르면 특히 샤오캉주식은 올해 들어 12.93위안에서 31.9위안으로 급등하며 상승폭이 86.8%에 달했다. 시가총액은 400억 위안(약 6조8000억원)을 돌파했다. 베이징자동차 자회사로서 'ARCFOX'를 생산하는 베이징란구는 '알파S 화웨이 HI'외에 주가에 영향을 미칠 기타사항이 없다는 공시를 내기도 했다. 베이징란구는 지난 19일 상한가인 13.76위안으로 거래를 마쳤다. 올해 상승폭이 58.7%에 달한다.

역시 화웨이와 공동으로 자율주행 전기차를 개발 중인 대형 자동차기업인 광저우자동차와 창안자동차도 19일 상한가를 기록했지만, 연초 고점을 찍고 조정 받는 중이었기 때문에 올해 수익률은 -7.4%와 -20.5%로 저조한 편이다.

'알파S 화웨이 HI'는 화웨이의 HI(Huawei Inside) 시스템을 채택했으며 화웨이가 개발한 라이다(LiDAR·빛을 이용해 탐지 및 거리를 측정하는 기술) 시스템을 최초로 탑재한 스마트 전기차다. 특히 3개의 라이다 시스템과 6개의 레이다, 12개의 카메라 및 13개의 초음파 센서를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는 자동차 부품을 제조하는 기업이 화웨이처럼 전체 자동차 업계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킨 적이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난 12일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에서 쉬즈쥔 화웨이 순환회장은 화웨이가 자동차를 만들지는 않겠지만, 스마트 부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며 자율주행시스템(ADS)이 주요 투자 대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는 21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되는 상하이오토쇼에는 국내 현대차, 기아도 참가해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첫 공개하는 등 여러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고 중국 전기차업체 등도 신제품을 내세울 예정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